하노이 회담 이후 경직된 남북관계… 민간단체가 나선다
상태바
하노이 회담 이후 경직된 남북관계… 민간단체가 나선다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9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측, 中서 실무접촉 예정
북측 먼저 연락… 소통 기대
공동선언 기념 등 교류 논의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 관계에 소강 국면이 이어지는 가운데 남측 민간단체들이 이번 주 제3국을 통해 잇따라 북측과 접촉할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와 사단법인 겨레하나,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등 남측 단체들은 이번 주 중국 선양에서 북측 인사들과 연이어 실무접촉을 할 예정이라고 단체 관계자가 22일 밝혔다.

실무접촉은 남측위가 23∼24일께, 겨레하나가 24∼25일께, 민화협이 26일께 갖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이번 접촉에서 다음 달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행사 개최 문제를 포함한 남북 민간교류 사업 재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 민간단체들은 올해 2월 금강산에서 열린 '새해맞이 연대모임'에서 판문점 선언일인 4월 27일부터 9월 평양 공동선언이 나온 9월 19일까지를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활동기간'으로 정했다.

'활동기간' 이행 차원에서 6·15 행사 개최 문제가 거론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아울러 남측 민화협은 북측 민화협과의 접촉에서 이전부터 추진해온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관련 공동토론회, 남북 대학생 국토대장정 등의 사업에 대해서도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실무접촉에서 북측이 최근 남측 정부 및 민간이 추진하는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에 대한 입장을 드러낼지도 관심이다.

북측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서부터 남측 당국은 물론 민간과의 접촉에도 이전보다 소극적으로 임해 왔다.

그러나 이번 순차적 접촉은 북측이 연락해 오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져, 북측도 나름대로 남북 민간교류에 대한 방침을 어느 정도 정하고 나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북한이 노동당의 대남전략을 맡는 통일전선부장을 김영철에서 장금철로 교체하는 등 대남 라인을 정비한 뒤 접촉에 나오는 것이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정부도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의 대남 입장을 가늠할 수 있는 계기라는 측면에서 이번 민간 접촉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민간단체들의 대북협의 재개 움직임에 대해 "현시점에서 너무 많은 의미를 부여할 순 없어 아직 평가하긴 이르지만 지속적으로 주시하고 있다"며 "후속 합의 등의 결과물을 잘 보면서 (동향을) 판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