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지역 고교 평준화 여론조사
상태바
충주지역 고교 평준화 여론조사
  • 조성현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8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까지 7일간 진행
2/3이상 찬성때 조례 개정

[충청투데이 조성현 기자] 충주지역 고등학교 평준화 결정을 위한 여론조사가 오는 28일까지 7일간 진행된다. 충북도교육청은 충주지역 소재 학교를 기준으로 평준화 여론조사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충청지방행정발전연구원에 여론조사를 위탁했다.

평준화 대상 고등학교는 국원고, 충주고, 충주대원고, 충주여고, 충주예성여고, 충주중산고 등 6곳이다. 읍면 지역에 위치한 주덕고와 충원고는 제외됐다. 여론조사 대상은 충주지역 소재 학교를 기준으로 학생은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1~2학년 등 3개 학년 5209명이다. 이들은 2021학년도부터 고교 평준화를 도입하면 적용되는 교육 당사자다.

학부모는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1~2학년을 자녀로 둔 학부모 전체 4599명, 교원은 기간제를 포함한 충주지역 초·중·고 교원 1572명이다.

학교운영위원은 충주지역 초·중 전체, 시·도의원은 충주시 선거구 의원 등 500명이다. 4그룹 총 1만 1889명이다. 조사는 학생과 학부모, 교원은 해당 학교를 통해 여론 조사지 방법으로 진행된다. 학교운영위원 중 지역위원과 시·도의원은 우편조사 방법으로 시행한다.

개표는 오는 30일부터 31일간 충주교육지원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다. 결과는 31일 발표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2/3 이상이 찬성하면 관련 조례 개정 등의 절차를 거쳐 현재 중학교 2학년이 입학하는 2021년 고등학교 입학전형부터 평준화가 시행된다. 과반수가 찬성하지 않으면 현행체제로 고등학교 입학전형이 유지된다.

조성현 기자 jsh90012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