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족도 상승… 청양칠갑산장승문화축제 보고회
상태바
만족도 상승… 청양칠갑산장승문화축제 보고회
  • 윤양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7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윤양수 기자] 청양군 청양칠갑산장승문화축제 추진위원회가 21일 문화원 3층 대회의실에서 위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1회 청양칠갑산장승문화축제 결과보고회'를 열고 축제 평가 및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위원들은 지난 13일 개최한 장승문화축제가 관람객 참여 프로그램과 부대행사 등으로 다양성을 꾀한 결과 예년의 축제보다 전반적 만족도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위원들은 △장승대제의 전통마을 주도 △먹거리부스 어죽 시식 등 콘텐츠 발굴 △솟대 깎기 체험 등 가족단위 참여 확대 △초가집 부스 등 추억 소환 △85개 마을의 만장기 퍼레이드 등 주민참여 유도 △개막식 없는 행사 △축제사진 공모전, 한궁대회 등 이색체험으로 관람객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 낸 것을 주요성과로 꼽았다. 보완점으로는 소지 태우기 방식 등이 지적됐다.

김기준 청양부군수는 "축제의 주제 '민속으로 하나 되는 칠갑산 장승문화 '에 맞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해 전체적으로 조화롭고 알찬 축제였다"고 평가했다.

이진우 추진위원장은 "청양을 대표하는 칠갑산장승문화축제가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오늘 보고회에서 논의된 것처럼 잘된 점은 계속 살려 나가고 미흡한 점은 겸허한 자세로 고쳐 나가야 한다"면서 "전국 제일의 전통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고 긴밀히 협조하자"고 당부했다. 청양=윤양수 기자 root58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