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태안~보령간 연륙교 명칭 재심의 촉구
상태바
태안군, 태안~보령간 연륙교 명칭 재심의 촉구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7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지명위 ‘원산안면대교’ 결정
양 지자체 의견 반영無… 절차 무시
郡 “지역 간 분란초래… 수용 불가”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이 태안~보령 간 해상교량 연륙교 명칭 선정〈사진〉과 관련, 충청남도 지명위원회의 심의·의결 결과에 대해 절대 수용 불가 방침을 밝히고 재심의를 촉구했다.

군은 22일 군청 브리핑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충청남도 지명위원회에서 의결한 ‘원산안면대교’는 당초 양 지자체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절차적 정당성을 갖추지 못한 결과라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둘 이상의 시·군에 걸치는 지명에 관한 사항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당 시장, 군수의 의견을 들은 후 심의·의결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충남도 지명위원회가 태안군(솔빛대교), 보령시(원산대교)뿐만 아니라 충남도(천수만대교)에서 제출한 의견을 일방적으로 무시하고 위원회 개최 당일 ‘원산안면대교’로 의결한 것은 시·군의 의견을 듣지 않은 만큼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것이 군의 입장이다.

특히 충남도는 양 시·군의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자 제3의 명칭인 ‘천수만대교’를 제안해 군의 적극적인 대응을 무력화하려고 했던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마저 보인다.

군은 이번 도 지명위원회에서 의결한 ‘원산안면대교’는 지역 간 분란과 혼란을 초래할 개연성이 높은 만큼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방침이며 기존 안면도 연륙교 명칭으로 ‘안면대교’라는 명칭이 사용되고 있어 지역을 찾는 관광객과 국민들에게 큰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번 결정은 타 지자체의 사례를 봐도 동백대교(서천~군산), 김대중대교(무안~신안), 이순신대교(여수~광양)와 같이 두 자치단체를 연결하는 교량 명칭 지정과정에서 분쟁을 극복한 사례가 있었음에도 충남도 지명위원회가 특정 지명을 넣어 지역 간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태안군은 태안~보령 간 해상교량 연륙교 명칭 선정과 관련해 특정지명이 아닌 양 시·군목인 소나무를 형상화한 ‘솔빛대교’라는 명칭 선정을 주장해 왔으며 ‘솔빛대교’는 늘 푸른 소나무가 펼쳐진 해안길에 부는 솔내음을 모티브로 소나무 형상의 주탑과 어우러진 희망의 빛을 형상화해 당초 설계에 반영됐던 명칭이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