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충청국악원 유치 공주시민 뜻 전한다
상태바
국립충청국악원 유치 공주시민 뜻 전한다
  • 윤영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만명 서명 청원서… 이달 제출
타당성·인프라·균형발전 강조

[충청투데이 윤영한 기자] 공주시가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설립 청원서를 이달 말 제출하기로 하는 등 유치 활동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김정섭 시장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10만 서명운동을 벌인지 4개월 만에 5만 명을 돌파했다며 이 같은 공주시민들의 염원과 의지를 담은 청원서를 이달 안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충남도지사에게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사진〉.

시는 박동진 판소리명창명고대회를 통한 전국의 우수한 소리꾼을 배출해 오고 있고 공주시 충남연정국악원을 활발히 운영하고 있는음악의 도시로 공주가 어느 곳보다 훌륭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는 점을 청원서에 담았다. 특히 백제의 문화예술과 중고제 판소리의 복원, 충청의 국악 전승을 담당할 국립국악원 분원은 중부권 역사문화의 수도인 공주에 설치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경상도 1곳과 전라도 2곳에 설립돼 있는 국립국악원 분원을 충청권 문화발전과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훌륭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공주가 최적지임을 역설했다. 여기에 충남 중고제 판소리진흥원 개원과 학술세미나, 국악콘서트 등 중고제 판소리 전승, 복원 노력과 함께 유치위원회 및 자문위원회 출범, 서명운동 5만 명 돌파 등 시민들의 뜨거운 유치 열망도 전달할 계획이다.

김 시장은 이 같은 내용의 청원서를 국회와 국립국악원 등에도 전달할 예정이라며 이번 청원서 전달로 유치운동 1단계를 결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홍보를 통한 공감대 형성과 중고제 및 백제음악 다큐멘터리 제작, 공주의 향토소리 세미나, 중부권 국악인 포럼, 초중고 국악강습 등 국악 저변 확대 노력과 함께 다각적인 유치운동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치서명에 참여한 시민 여러분과 유치위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앞으로 국립충청국악원이 유치될 때까지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당부했다.

윤영한 기자 koreanews82@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