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표 일자리 창출 인프라 구축 필수
상태바
세종시표 일자리 창출 인프라 구축 필수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적자원개발위 대전과 통합 운영… 지역특성 반영 인력 양성 난항
한국산업인력·한국장애인고용 공단 세종지사 등 행정체계 조정 필요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인적자원개발위원회, 한국산업인력·한국장애인 고용공단 세종지사 등 세종을 무대로 한 일자리 창출 인프라 구축이 시급해지고 있다. 행정수도 완성 등 세종시 정상건설의 필수불가결한 일자리 창출 시스템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서다.

우선 세종 인적자원개발위원회의 설립 명분이 떠오르고 있다. 기존 대전시와 통합운영되고 있는 인력자원개발위원회를 분리해 세종시의 지역특성, 산업구조에 맞는 인적자원을 개발하는 게 타깃이다.

세종시는 이미 지역특성에 맞는 인적자원개발 한계에 부딪힌 상태. 무엇보다 전국 16개 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중 유일하게 세종만 대전과 통합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이 불편한 진실로 꼽힌다. 세종시의 지역적 특성과 주력·특화산업이 대전시와 달라 지역에 맞는 인적자원 개발 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따라붙는 것도 이 때문이다.

기획·연구·조정 기능을 위한 거버넌스 부재로 인력양성 정책개발 기반이 취약하다는 점을 시작으로, 급속한 인구증가, 산업단지 조성, 투자유치 증가 등 지역산업 특성을 반영한 자체인력 양성계획 수립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도 인력자원개발위원회 설립 명분으로 집중부각되고 있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세종지사 설치안도 힘을 얻고 있다. 직업능력개발, 고용촉진 전담지원기관 부재로 지역특성에 적합한 업무수행에 한계를 보이면서다.

인구성장 및 경제·산업발전 수준에 맞춰진 인력개발 체계 구축이 시급한 이유로 지목된다. 인구 80만 계획도시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선정, 자율주행 특화도시 조성 등 독자적인 지역산업육성을 추진하고 있지만, 인력개발을 대전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도 씁쓸하다.

세종시의 주력특화산업(정밀의료, 첨단수송기기, 첨단신소재부품, 자율자동차, 스마트시티) 특성에 맞는 직업능력개발과 지역인재 육성 인프라 조성이 절실해지고 있는 대목이다.

대전지역본부 및 천안소재 충남지사가 각종 기업·근로자 지원사업의 상담·접수와 국가자격시험장을 관할하면서 행정체계에 맞는 조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보태졌다. 대전지역본부 관할구역을 행정도시와 그 인접·주변 도시로, 유사특성을 갖는 세종시·공주시를 분리·조정해 세종지사를 설치하는 게 핵심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세종지사 설치도 시급하다. 세종시의 장애인 인구는 연평균 10%이상 급증하고 있는 반면, 고용률(2.68%)은 전국 최하위권으로, 고용서비스 전달체계 등 지원대책이 절실하다는 지적에 기반한다. 세종시 출범 7년. 여전히 장애인 자립 및 고용지원업무를 대전지사가 맡고 있는 것도 못내 아쉽다.

시 관계자는 “세종은 중앙행정기관과 연계한 효율적인 업무수행체계를 갖춰, 장애인 고용정책 모델화를 위한 테스트베드기능 수행과 의무 고용률 개선을 이끌어낼 수 있는 곳”이라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세종고용노동지청 설치 명분도 주목할만하다. 인구와 산업체 증가속도가 전국에서 가장 빠르고, 지역고용·복지서비스의 수요와 민원업무량이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게 세종고용노동지청 설치 명분 중심에 섰다. 생활경제권 중심으로 대전노동청과 보령고용노동청의 관할구역을 재조정해 현장중심의 고용노동정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게 대체적 시각이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지방행정 전문가들은 세종시가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선도하고, 실질적인 행정수도로서의 역할수행을 위한 인프라 조성이 필요하다”면서 “세종시의 지역특성과 산업에 맞는 일자리창출과 행정수도로서의 온전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일자리창출 인프라 신설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