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 청주서 안전점검
상태바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 청주서 안전점검
  • 심형식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1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는 21일 5개 유관기관과 함께 청주시 흥덕구 비하동의 한 아파트에서 CO(일산화탄소) 중독사고 예방을 위한 노후·불량 가스보일러 및 배기통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 제공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는 21일 5개 유관기관과 함께 청주시 흥덕구 비하동의 한 아파트에서 CO(일산화탄소) 중독사고 예방을 위한 노후·불량 가스보일러 및 배기통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 제공

[충청투데이 심형식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는 21일 5개 유관기관과 함께 청주시 흥덕구 비하동의 한 아파트에서 CO(일산화탄소) 중독사고 예방을 위한 노후·불량 가스보일러 및 배기통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점검은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 ㈜충청에너지서비스, 대성쎌틱에너지시스㈜, 청주시자원봉사센터, 한국열관리시공협회가 지난 15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추진하는 ‘취약계층 노후·불량 가스보일러 및 배기통 무료교체사업’를 위한 사전점검으로 진행됐다. 참가 기관들은 재능기부의 형태로 사업을 시행한다. 노후세대 400개소를 점검해 불량 보일러 교체와 불량 배기통 교체를 사회공헌형태로 추진된다.

김형석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장은 "국민안심사회 정착을 위해 사용자 안전의식 향상과 선제적 예방대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심형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