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공단 근본대책, 주민신뢰부터 확보하라
상태바
대산공단 근본대책, 주민신뢰부터 확보하라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5월 21일 18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 대산석유화학공단에서 걸핏하면 화학물질 유출사고를 비롯해 크고 작은 각종 사고가 잇따르자 전면적인 안전점검과 함께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 대책을 모색하라는 주민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대산공단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라도 기업의 안전 및 환경 마인드가 절실하다. 그래야 궁극적으로는 이윤창출이라는 기업 목적을 달성할 수 있고, 지역주민의 쾌적한 삶의 질도 지킬 수 있는 '공존의 길'이 열린다.

서산시의회·서산시가 내놓은 입장은 주민들의 절절한 심정을 그대로 대변해준다. 서산시의회는 어제 '특단의 안전대책을 마련하라'는 성명에서 "한화토탈의 유증기 유출 사고는 예견된 인재였음에도 불구하고 안전을 소홀히 한 채 무리한 공장 가동으로 사고를 일으켰다는 의심을 갖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시의회는 입주기업 시설 전면 안전점검,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대책을 촉구하고, 정부에는 사고 발생원인 규명과 입주기업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등을 요구했다.

맹정호 서산시장도 이에 앞서 기업, 정부, 충남도에 화학물질사고 예방을 위한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맹 시장은 "시민·직원들의 안전과 건강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없고,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다면 기업의 이윤추구도 불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에는 화학물질 운반차량에 유출사고 방제 장비 확보 등을 주문했고, 정부에는 각종 조사의 신뢰 담보를 위해 시민 참여 합동조사반 운영 등을 건의했다. 당연히 지켜져야 할 사안들이 무시되다보니 주민 불신감을 자초하고 있다. 주민 요구를 수렴하는 기존 시스템의 재정립이 요구된다.

무엇보다도 재발방지 대안에는 인색한 구조적인 요인에 주목해야 한다. 올 들어 6건을 포함 최근 3년간 19건 사고가 발생했다고 한다. 기업 측에서 사고 자체를 아예 감추다가 뒤늦게 들통 나거나 사고 발생 후 신고를 지체하는 경우도 상당수인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사고 예방도 허술하고 신고에서 대피·원인규명·사후 대책에 이르기까지 엉터리라는 지적이 나온다. 안전 매뉴얼이 지켜지지 않으면 더 큰 화를 자초한다. 원점에서부터 재점검하지 않으면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