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살 품바에 빠지다… 음성품바축제 22일 개막
상태바
20살 품바에 빠지다… 음성품바축제 22일 개막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1일 1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성공원·꽃동네 일원서 26일까지
제기차기·비빔밥 경연대회 등 진행
노숙인 대상 자활프로그램도 준비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20살 품바! 사랑과 나눔에 빠지다~'라는 슬로건으로 풍자와 해학이 가득한 음성품바축제가 22일 화려하게 막을 올린다.

제20회 음성품바축제는 사랑과 나눔으로 희망을 여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고, 풍자와 해학으로 소통하고 화합하는 나라를 이룬다는 거시적인 목표로 음성 설성공원과 음성꽃동네 일원에서 22~26일까지 개최한다.

열림의 날 22일에는 품바 열린마당 공연으로 열림식을 시작한다. 이어 덕담 한마디, 봉사대상 시상식, 사랑 나눔 릴레이 마지막 주자가 릴레이 이벤트를 마무리하고, 김추자 품바공연 등이 열려 축제의 서막을 화려하게 장식한다. 품바촌에서는 9개 읍·면과 함께하는 품바움막 짓기 대회가 펼쳐진다. 올해는 관광객과 함께하는 체험이 눈길을 끈다. 제기차기, 딱지치기, 고무신 꾸미기, 공기놀이, 짚 풀 공예체험 등 추억의 체험과 놀이로 관광객과 옛 시절의 향수를 함께 공유할 계획이다.

성인전용 품바 상설 유료공연 '엿장수 맘대로'도 필수코스다. 이 곳에서는 다양한 출연진의 배꼽 빠지는 품바공연으로 품바의 매력에 풍덩 빠지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간여행 추억의 거리인 복개천에는 다양한 체험과 과거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포토 존과 휴게시설로 조성됐다. 새롭게 단장한 음성군 꽃 잔치도 상춘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또한 음성군 기업홍보관, 한방건강체험관 등 축제장 곳곳에서 축제의 판이 펼쳐질 계획이다.

사랑의 날인 23일에는 품바 왕들의 귀환으로 역대 품바 왕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6팀씩 4일간 공연이 펼쳐져 그 어느 때보다 품바공연이 풍성하다. 이날 품바 비빔밥 레시피 경연대회는 천변 무대에서 본선 진출자 9개 팀이 경연을 펼친다.

희망의 날인 24일에는 2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스무 살 커플링 찾기 이벤트가 축제장에서 진행될 계획이다. 킬러콘텐츠인 글로벌 품바 래퍼 경연대회도 본선 10팀이 경연을 펼친다. 랩과 힙합의 뜨거운 함성이 축제장을 들썩이고, 역대 품바 의상디자인 수상작을 새롭게 선보이는 품바 의상 패션쇼도 뜨거운 5월의 밤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킬 계획이다.

나눔의 날인 25일에는 전국 청소년 품바 댄스 경연대회가 열려 12팀의 독창성 있는 끼와 열정을 선보일 계획이다. 축제 대표 프로그램인 전국 품바 길놀이 퍼레이드는 전국에서 17팀이 참여해 단체 플래시몹, 막춤 공연, 프린지 공연을 펼친다. 이어 퍼레이드 참여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2판4판 난장판으로 신나는 댄스 페스티벌을 진행하며 축제를 최고조로 이끌 예정이다. 특히 꽃동네에서 경기도 자원봉사자협의회가 노숙인을 대상으로 자활 프로그램을 운영해 사랑·나눔의 축제 의미를 더한다.

마지막 날 26일 상생의 날에는 닫음식 시상 후 품바가요제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조병옥 군수는 "2년 연속 문화관광 유망축제로 지정된 음성품바축제가 글로벌 축제로 발전해 전 세계인들과 함께해 사랑과 나눔으로 희망을 여는 아름다운 세상 구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