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일자리정책…꽃길은 없었다
상태바
대전시 일자리정책…꽃길은 없었다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30만개 창출 발표
지난달 고용률·실업률 참담
내실있는 방안 필요 지적도
"장기적 산업구조 변화 핵심"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지역 취업자 수 증가폭이 수개월 째 하락하면서 고용시장에 찬바람이 불고 있다.

대전시는 지역 내 고용률을 7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갖고 온갖 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실업자는 늘고 취업자는 감소하는 고용시장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2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대전지역 15~64세의 고용률(OECD비교기준)은 63.7%로 세종(66%)과 충북(68.3%), 충남(69.6%) 등 충청권에서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1분기 실업률도 5.3%로 강원도(5.5%)에 이어 전국 최고 수준을 나타내 지역 내 고용한파가 지속되고 있다.

이에 시는 지역 내 고용시장에 온기를 불어 넣기 위해 각종 일자리 지원 정책들을 내놓고 있지만 순탄치 만은 않은 상황이다.

시는 지난해 ‘민선 7기 일자리정책 추진방향 설명회’를 개최하고 지역주도 일자리 30만개 창출, 고용률은 70%까지 끌어올리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주요 내용은 고용의 질을 높이기 위해 창업지원과 벤처기업들을 육성하고 중소기업들을 지원해 고용을 유도하겠다는 정책이다.

그러나 대전 지역의 경제구조가 타 지역의 영향을 많이 받는 구조기 때문에 당장에 고용률을 끌어올리기에는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2012년 세종시가 출범해 지금까지 지역 내 인구가 약 7만명이 유출됐고 지역 경제를 이끌어갈 대기업이 부재하다 보니 전국의 전체적인 경기 동향에 흔들리고 있는 실정이다.

전문가들은 결국 지역 내 고용률을 끌어 올리기 위한 ‘내실있는 방안’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현재의 산업구조를 변화시키는게 급선무라고 지적하고 있다.

안정적인 일자리 환경 조성을 위해 청년내일채움공제나 기존의 중소기업들을 지원해 고용을 유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국 전체적인 산업구조를 변화시키는 정책이 핵심이라는 것이다.

대전인적자원 개발위원회 관계자는 “현재 첨단산업단지들이 점점 조성되면서 산업구조를 바꾸려는 모습이 보이고 있지만 아직은 각종 제재들이 풀어지지 않아 시작단계이다”며 “지역 내 고용률과 고용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단기적인 시선이 아니라 장기적인 관점에서 산업구조를 개편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수습 김기운 기자 energyki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