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심화되는 바른미래당 내홍 …총선 앞두고 정계개편 촉발
상태바
갈수록 심화되는 바른미래당 내홍 …총선 앞두고 정계개편 촉발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이른바 ‘치킨 게임’으로 치닫는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야권발 정계개편을 촉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충청권 정가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내년 4·15 총선을 10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야권발 정계개편은 선거 판도를 바꿀 수 있는 또하나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부에선 정계개편 대상이 되는 정당들의 충청권 지지율이 높지 않아, 만약 정계개편이 현실화된다고 해도 미풍에 그칠 것이라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20일 손학규 대표의 일부 지도부 임명을 두고 또다시 충돌했다.

손학규 대표가 정책위의장·사무총장·수석대변인 등 3개 요직에 측근 인사를 임명한 것을 두고,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계는 의원들은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며 반발했다.

이날 당헌·당규가 정한 ‘최고위 협의’에 따른 결정이라고 주장하는 손 대표 측과 ‘날치기 통과’라며 맞서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이 팽팽하게 맞섰다.

손 대표는 “최고위원들의 반대도 많았고 다시 협의하자는 의견도 많았지만, 실은 지난 회의 때 비공개로 협의한 사안”이라며 임명 강행 의지를 내비쳤다.

반면 바른정당 출신인 이준석 최고위원은 “협의가 아니라 통보였다. 협의라는 당헌·당규 용어를 강행해도 된다고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이라며 “당헌·당규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라고 양보할 수 없음을 강조했다.

새 원내대표 선출로 내부 분열의 봉합을 기대했던 것과 달리 갈수록 내홍이 깊어지면서, 정치권에선 야권발 정계개편을 당길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현재 거론되는 정계개편 시나리오는 당내 보수 세력이 자유한국당으로 자리를 옮기고, 호남에 기반을 둔 세력은 민주평화당으로 헤쳐모여 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손 대표가 “추석전까지 당 지지율이 10%가 되지 않으면 대표를 사퇴하겠다”고 발표한 데다, 추석을 전후해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정치 일선에 복귀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당내 내홍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도 있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럴 경우 안철수·유승민 공동대표 체제가 현실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를 지켜보는 충청 정가의 속내도 복잡하다.

바른미래당의 이번 사태가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내년 총선 대결 구도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당장 충청권 바른미래당에서 총선을 준비 중인 인사들은 정계개편 여부에 따라 입지가 크게 달라질 수 있고, 일부 지역구에선 그에 따른 대결 구도도 변화가 불가피하다”면서도 “하지만 현재 정당 지지율이 그리 높지 않은 만큼, 일부 지역에 한정될 수 있다는 해석도 있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