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센터' 최적지, 공정·투명한 절차가 관건
상태바
'미세먼지센터' 최적지, 공정·투명한 절차가 관건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8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가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의 서해안 설치를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이 센터는 미세먼지특별법에서 설치하도록 규정된 기구로 미세먼지 등의 배출량 관련 정보의 수집·분석 및 체계적인 관리를 맡는다. 지난 3월 미세먼지를 사회재난으로 규정하고 국가가 이를 관리하기 위해 미세먼지특별법을 비롯해 미세먼지 관련 법안 8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제 그 후속조치의 하나로 정보센터 설치 입지 문제가 현안으로 떠올랐다.

충남도의회는 센터의 최적 장소로 서해안을 꼽는 이유를 몇 가지로 정리하고 있다. 화력발전소, 대산석유화학공단, 당진제철단지 등 대규모배출시설이 서해안에 밀집돼 있고, 중국으로부터 유입되는 고농도 미세먼지의 직접적인 영향권이라는 점을 들고 있다. 서울 등 타 시·도 대기질에 미치는 충남지역의 영향 또한 막대하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9월 "충남의 하늘이 맑아야 서울의 하늘도 맑다"고 지적한 것도 바로이러한 인식에서였다.

우리나라 초미세먼지 노출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 가운데 1위를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의 경우 국내 도시별 초미세먼지 노출도 순위에서도 오염 상위권에 올라 있다. 충남도는 정부 부처 예산안 확정을 앞두고 미세먼지정보센터 건립 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현재 도내 지자체간의 경쟁도 치열하다. 서산과 당진이 센터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방의회·지자체가 유치전을 벌이거나 국회정책토론회를 통해 센터 유치의 당위성을 강조하고 있다.

충북도 또한 미세먼지정보센터를 유치할 계획이다. 오송에 센터 설치를 환경부에 곧 공식 요청할 것이라고 한다. 충북은 지역에 들어서 있는 기후환경실증센터 등 기존 기후 관련 기관과 연계할 경우 미세먼지정보센터 설립 효과의 극대화를 이룰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서울시의 행보도 주목거리다. 이제 센터유치를 싸고 지자체간에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국면으로 서서히 접어들고 있다. 공정하고도 투명한 선정 절차가 관건이다. 환경부가 센터 건립 계획을 확정하기 전에 미리 유념해야 할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