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열린 개성공단…기업 문도 열릴까
상태바
문 열린 개성공단…기업 문도 열릴까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입주 업체 총 7곳
3년간 자산 수십억원 방치
시설 개보수 시급…재개 기대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정부의 개성공단 방북 승인이 이뤄지면서 충청권의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전환점을 맞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실제 공단 재개로 이어지기 위한 북한의 승인 여부는 미지수인 탓에 반복되는 ‘희망고문’에 그칠 것이란 우려와 함께 리스크 반복 방지를 위한 과제가 해결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20일 지역 경제계와 개성공단기업협회 등에 따르면 개성공단에 진출한 충청권 업체는 대전의 에스엔지㈜와 한스산업㈜ 등 2곳을 비롯해 충남 4곳, 충북 1곳 등 모두 7곳이다. 이들 업체들은 2016년 2월 갑작스런 개성공단 가동 중단 이후 방북조차 할 수 없게 되면서 제어설비나 생산라인, 원자재 등 수십억원에 달하는 자산을 방치해 둔 상태다.

앞서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공단 내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을 모두 8차례 신청했지만 이번 방북승인 전까지 단 한차례도 허용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충청권의 입주 기업들의 피해 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나 있는 상태다. 특히 충청권 입주기업의 경우 여타 중견기업과는 달리 그 규모가 작아 대출 등을 통한 임시자금 마련도 한계에 도달한 상태다.

지역의 한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는 “입주 당시 생산라인 전체를 공단으로 옮겨가면서 100억원 상당을 투자했지만 갑작스런 가동 중단으로 인해 사실상 폐업 상태에 놓였다”며 “아예 폐업 신고를 해 피해를 최소화하려해도 공단 가동 임시 중단을 이유로 폐업이 인정되지 않아 이중고까지 겪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최근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을 승인하면서 충청권의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공단 방문을 통해 방치된 자산에 대한 점검이 이뤄짐은 물론 개성공단 재개의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북한의 승인 여부가 남아있어 공단 재개 가능성으로 속단하기엔 이르다는 신중한 입장도 보이고 있다. 

공단 재개를 위한 과제도 또다시 수면 위로 올랐다. 공단 재개를 위해선 유엔 등의 대북 제재 해결이 우선돼야 한다. 이 때문에 충청권의 입주 기업들 사이에서는 이번 방북 승인이 반복되는 희망고문에 그칠 것이란 우려도 함께 내놓고 있다.

여기에 공단 운영에 대한 불확실성 또한 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할 요소로 비춰지고 있다. 국내 정치적 지형 변화 등으로 개성공단이 폐쇄를 반복할 경우 충청권의 입주 기업들이 매번 막대한 손실을 감내해야 하는 만큼 법적 제도적 안전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는 “기업인들의 방북이 이뤄진다 해도 장시간 가동을 멈춘 시설의 개보수 작업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또다시 정치적 영향으로 인해 공단 중단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안정적인 법체계가 정비도 함께 마련돼 기업들이 부담감을 갖지 않고 개성공단에서 사업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