덤프트럭 안전사고 가장해 부친 살해한 50대 영장
상태바
덤프트럭 안전사고 가장해 부친 살해한 50대 영장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9일 18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덤프트럭 안전사고를 가장해 70대 아버지를 살해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영동경찰서는 19일 평소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농장에서 운행하던 덤프트럭 적재함에 아버지(76)를 끼여 숨지게 한 A(56) 씨에 대해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12월 16일 자신의 농장에서 아버지와 말다툼을 하다가 2.5t 덤프트럭 적재함과 차체 사이에 아버지를 끼이게 해 살해한 혐의다.

경찰은 5개월에 걸쳐 수사해 사건 당일 A 씨가 아버지 사망 시간대에 현장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추궁한 결과, 범행 일체를 자백 받았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