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오송 복복선에 천안아산 정차역 필요" 31만명 서명
상태바
"평택~오송 복복선에 천안아산 정차역 필요" 31만명 서명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9일 17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도민 뜻 청와대에 전달
31만명 서명…교통 거점 강조
오세현 아산시장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게 평택-오송 복복선에 천안아산 정차역을 설치해 줄 것을 촉구하는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아산시 제공
오세현 아산시장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게 평택-오송 복복선에 천안아산 정차역을 설치해 줄 것을 촉구하는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아산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촉구하는 충남도민의 목소리가 청와대에 전달됐다.

도는 도와 천안·아산시, 이규희·윤일규·박완주·이명수·강훈식 국회의원이 공동으로 천안, 아산 시민 31만명으로부터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촉구 서명을 받아 17일 청와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평택~오송 복복선은 경부고속철도의 용량 확보를 위해 기존 선로 지하에 복선 고속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 연장 45.7㎞에 투입 예산은 3조 904억원이다.

이 사업은 지난 1월 29일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됐으나, 세부 사업 내용에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가 반영되지 않았다.

도는 경부고속철도와 호남고속철도, 수서발 고속열차가 합류·정차하는 천안아산역에 정차역 설치 계획이 포함되지 않은 것은 철도의 안전성과 운용 효율성, 천안·아산 지역의 풍부한 미래 철도 수요를 간과한 결정이라고 보고, 청와대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에 설치를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다.

또 지난 3월에는 국회에서 지역 국회의원들과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입장문’을 통해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촉구하고, 같은 달 더불어민주당과 연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위해 정치권이 힘을 모아 줄것을 요청했다.

이번에 전달한 서명부는 지난 4월 8일부터 5월 10일까지 천안·아산 시민을 대상으로 받았으며 이 서명부는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와 구본영 천안시장, 오세현 아산시장, 이규희·윤일규·박완주·강훈식 의원 등이 직접 청와대를 방문해 제출했다.

김용찬 부지사는 “KTX와 SRT의 첫 합류지인 천안아산역은 국가적으로나 지역적으로 중요한 교통거점시설로, 정차역 설치는 국가철도망 운영 효율성은 물론, 안전성 및 유지관리 효율성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시 긍정적으로 검토돼 반드시 설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