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 2년 일자리 폭망" 황교안 대전서 文정부 규탄 집회
상태바
"문재인정부 2년 일자리 폭망" 황교안 대전서 文정부 규탄 집회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9일 18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경제·민생·안보 '폭망'"…1대1 면담 요구 고수
나경원 '공주보·세종보 해체' 언급…정부, 적폐청산 비판
17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 타임월드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5차 장외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가 나경원 원대대표, 이은권의원 등 당 지도부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17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 타임월드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5차 장외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가 나경원 원대대표, 이은권의원 등 당 지도부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면 민생대장정을 통해 들은 국민의 아픔, 쓰라림, 피 흘리는 소리, 그 고통의 이야기를 전하려 한다”면서 대통령과의 1대 1 면담 입장을 고수했다.

황 대표는 지난 17일 대전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점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5차 장외집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우리 국민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을 안 하더니 북한 식량 지원을 위해 5당 대표 회담을 하자고 한다”면서 “도탄에 빠진 국민 경제를 얘기해야지, 지금이 북한에 식량을 보낼 궁리를 할 때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그런 2중대, 3중대와 모여 몇 마디 하다 마는 의미 없는 회담을 해서 되겠냐”면서 “제가 그래서 5당 회담이 아니라 1대 1 회담을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정말 대화할 의지가 있다면 왜 만나지 않고 있겠느냐”고 공세를 펼쳤다.

문재인 정권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일자리를 챙기겠다며 청와대에 일자리 현황판을 만들어놨지만, 이를 갖고 설명하는 것을 들어보지 못했다”면서 “(이는)일자리가 폭망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살기 좋던 나라, 일자리 많던 나라가 문 정부 2년 만에 이렇게 폭망해 버렸다”며 “죽기를 각오하고 이 정부의 경제 폭망, 민생 폭망, 안보 폭망을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러한) 문 정권을 심판하는데 충청·호남권에서 힘을 보태달라”며 “현 정부가 좌파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 한국당이 이를 막아 낼 수 있도록 시민들이 힘을 보태 달라”고 재차 호소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충청에는 공주보·세종보가 있다. 경제성도, 효과도 있는데 보를 해체하려 한다”며 “이 정부의 ‘기-승-전-적폐청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전임정권이 하는 것을 모두 부정하면서 보를 해체해 대한민국 물 부족을 가져오는 이 정권을 심판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5차 집회는 5·18 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일을 고려해 처음으로 주말이 아닌 금요일에 열렸다. 

집회장에는 ‘문재인 STOP! 국민심판’이라고 쓰인 대형 현수막이 걸렸고 앞으로는 한국당 집회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레드카펫이 길게 펼쳐졌다.

또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백화점 앞 인도와 차선 일부에 걸쳐 150m가량 참석자들이 늘어섰다. 

한국당은 이날 약 1만명이 집회에 참여했다고 추산했다. 

반면 이날 한국당 집회장 인근에선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 등 지역 일부 진보단체들이 맞불 집회를 열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