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민과 하나된 ‘벽천해오름제’
상태바
청양군민과 하나된 ‘벽천해오름제’
  • 윤양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9일 16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립대·청양군 협력… 대학-지역 상생축제로 거듭

[충청투데이 윤양수 기자] 올해 처음으로 지역과 함께하는 세대문화교류 축제로 열린 충남도립대학교 '제22회 벽천해오름제'가 군민 4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대히 막을 내렸다.

지난 16일 대학 운동장에서 열린 이번 축제는 충남도립대학교와 청양군과 손잡고 마련했으며 지역 주민과 어르신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개회식 무대를 선보여 호응을 얻었다.

개막식에는 가수 심신과 민지(초혼), 박상철 등의 무대가 열렸으며, 청양지역 가수 염진아의 열창도 이어져 박수를 받았다. 개막 무대에 이어 경품 추첨 등이 진행되며 군민들의 흥을 높였다.

이날 축제에 참여한 주민은 "군민과 함께하는 축제가 마련돼 좋다"며 "젊은이와 담을 허물고 어울리는 분위기가 커졌으면 한다. 함께 어울리는 축제가 영원히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재영 총장은 "올해 처음으로 군민과 함께 하는 축제를 기획했다. 축제는 물론 앞으로 충남도립대학교와 청양군민이 많은 일들을 함께 해나가야 한다"며 "군민께서는 대학을 사랑해 주시고 우리 대학이 청양을 대표하는 자랑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양=윤양수 기자 root58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