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풍수해보험… 온실 개인부담 지원 70%
상태바
금산군 풍수해보험… 온실 개인부담 지원 70%
  • 이종협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9일 16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종협 기자] 금산군은 올해 도비 등 4억7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풍수해보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온실 개인부담 지원을 40%에서 70%로 확대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2월말 가입실적은 주택 250가구에 온실 66만2493㎡이다. 풍수해보험은 행정안전부가 관장하고 민영보험사가 운영하는 정책보험으로, 국가와 지자체에서 가입대상에 따라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해 군민들이 저렴한 보험료로 풍수해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는 선진국형 재난관리제도다.

보험가입 대상은 주택(동산 포함), 온실(비닐하우스 포함) 군민이라면 누구나 가능하고 재해대상은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등 8개 유형의 자연재난이다.

보험료의 일부를 국가와 지자체에서 부담해 최대 92%까지 지원을 받아 보험에 가입하면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로부터 소중한 재산을 보호하고 군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금산군 안전총괄과 재해복구팀(041-750-2874)과 해당 읍면사무소로 문의하면 된다. 금산=이종협 기자 leejh8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