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순위 양극화’ 깨야 가을야구 열린다
상태바
한화이글스 ‘순위 양극화’ 깨야 가을야구 열린다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6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7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강 5약’ 구도에 균열 조짐
‘2강 4중 4약’ 가능성 있어
KIA와 홈 주말 3연전
분위기 반전 위한 스윕 절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한화이글스가 중위권 싸움 판도를 만들어 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10개 구단 모두 40경기 이상씩 소화해 시즌 중반으로 돌입하면서 ‘5강 5약’으로 분류됐던 양극화 구도가 차츰 변하고 있다.

16일 현재 팀 순위 6위의 한화는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4할대 승률을 기록하며 사실상 중위권에 위치했다.

시즌 초중반 굳어졌던 ‘5강 5약’ 구도에도 차츰 금이 가기 시작하면서 ‘2강 3중 1중약 4약’으로 세분화되고 있다.

1~2위를 다투는 SK와이번즈와 두산베어스는 7할에 가까운 6할대 승률을 기록하면서 2강 자리를 굳히고 있다.

3~5위에 위치한 LG트윈스, NC다이노스, 키움히어로즈는 5할대 승률을 기록하고 있지만 승차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5위 키움과의 3연전을 통해 승차를 좁힌 한화가 ‘2강 4중 4약’ 구도를 그려내는 것도 충분히 가능해진 것이다.

팀 순위 양극화를 무너뜨리고 중위권 난전 구도가 만들어진다면 한화의 2년 연속 가을야구도 먼 얘기만은 아니다.

하위권 팀들의 분전을 통해 팀 순위 지각변동을 기대할 수도 있지만 올해의 경우는 한화가 ‘스스로’ 만들어내야 한다.

상-하위권 격차가 크게 벌어진 상황에서 시즌 중반으로 진입하는 시점부터 큰 순위 변동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결국 양극화 구도를 무너뜨리고 중위권 시대를 열 열쇠를 쥐고 있는것은 4할대 승률의 한화인 셈이다.

한화는 17~19일 KIA타이거즈와의 3연전을 앞두고 있다.

10위에 머물고 있는 기아타이거즈는 9연패를 기록 중이다.

중위권 난전 구도를 만들어 순위 상승을 꾀하는 한화와 연패를 끊어내려는 KIA와의 3연전에 관심이 몰리는 이유다.

한가지 우려되는 점은 42경기 모두 출전하고 있는 ‘대전 아이돌’ 정은원(20)의 체력 문제다.

다행스러운것은 토종 선발 투수 김민우(24)와 타자 제러드 호잉(30)이 키움히어로즈와의 경기를 통해 감을 되찾고 있다.

또 2군에서 새롭게 올라온 자원들이 저마다 제 몫을 해내며 한화 불펜진은 선순환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도 기대해 볼만 하다.

지난해 3경기에만 등판했던 김종수는 올 시즌에는 11경기 8이닝을 책임지며 평균자책점 1.13의 짠물 투구를 펼치며 활약하고 있다.

이태양은 2군으로 내려간 뒤 회전수 등 구위가 더 좋아졌다는 평이다.

선발진이 자리를 잡고, 강경학 등 주전급 선수들이 복귀한다면 5할대 승률을 향한 한화의 발걸음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