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동구서 ‘현장시장실’… 민원해결
상태바
허태정 대전시장 동구서 ‘현장시장실’… 민원해결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5일 19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동구지역 주민들이 요청한 민원현장과 가양2동 행정복지센터, 신도 꼼지락시장에서 다섯 번째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들과 소통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허 시장은 첫 방문지로 가양2동 가팔어린이공원 생태체험공간 조성사업 건의현장을 방문했다. 이곳은 어린이 공원인데도 불구하고 놀이공간이 부족하고 수목 및 시설이 노후돼 어린이 등 주민 이용 불편과 안전위험이 큰 지역이다. 지난해 환경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생태체험공원 조성 사업비 5억원 중 3억원이 확보된 상태다.

허 시장은 “이곳은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고, 공동주택이 주변에 위치해 있어 어린이들의 이용률이 높기 때문에 특히 안전사고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철저한 리모델링을 통해 안전한 놀이공간과 휴식공간이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허 시장은 아이들의 안전한 놀이공간 조성을 위해 주민들이 건의한 부족분 2억원에 대해 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어 가양2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주민자치회장 등 단체 대표들과 용수골~남간정사 도로개설 조속 추진과 대전형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성공적 추진 기대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