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융성' 대전시…숙제는 '정책융합'
상태바
'문화융성' 대전시…숙제는 '정책융합'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5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연구원 정책연구
"문화·사업·관광 연계 정책 미흡, 정책 거버넌스 체계 마련 시급"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시가 민선7기 대전을 ‘문화융성도시’로 만들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지만 정작 문화예술 정책 체계가 미흡하고 각 분야를 융합할 컨트롤 타워가 없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각종 문화예술 사업에 대한 모니터 평가 인력을 단계적으로 지원·육성해 세밀한 피드백과 함께 관련 정보 수집이 효율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조언한다. 

15일 대전세종연구원이 공개한 ‘대전시 출범 70주년 회고와 전망’ 정책 연구에 따르면 대전지역 문화 향유 격차를 줄이기 위해선 기본적으로 문화예술 정책이 탄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앞서 지난해 허태정 시장은 ‘7030대전, 문화융성도시 대전으로’란 주제로 민선7기 문화·관광·체육 정책방향을 발표하며 오는 2022년까지 관련 예산을 5%까지 증액된 4448억원까지 확대하겠다고 공언했다.

연구원은 예산도 중요하지만 대전의 문화정책 거버넌스 체계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가장 큰 취약점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문화, 사업, 관광을 연계하는 정책이 미흡하고 이를 융합할 정책 컨트롤타워도 부재인 상태다.

대전문화재단에서 사실상 지역 전반을 아우르는 문화예술정책에 대한 정책 연구기능이 이뤄져야 하는데 시 위탁사업에 치중된 실정이다.

연구원은 시민이 실질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정책 추진 주체와 유연한 조직 편성 개편으로 보완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다른 약점으로 인력 소비 즉, 평가 인력의 전문성 부족을 꼽았다.

관련 정책이 문화예술 창작자, 시민 향유 측면에만 집중돼 있고, 창작과 소비를 연결하는 문화 기획자·매개자 등에 대한 지원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것이다.

특히 재단의 문화예술 지원사업 모니터링 사업에 있어 정밀한 분석을 위해 모닝터 요원의 역량을 높일 수 있는 육성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역 전반의 문화예술 관련 정보가 축적되지 않고 있다는 점도 비판했다. 평가 인력은 물론 예술 현장 인력에 대한 데이터베이스화가 우선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한상헌 대전세종연구원 연구위원은 “대전시 문화정책을 전문적으로 기획하는 곳이 없다. 문화재단은 사업 집행공간으로만 인식되고 있다”며 “경기재단의 경우 자체 정책연구기능을 갖고 있는 등 훨씬 체계적”이라고 비교했다.

이어 “창작과 소비의 매개자는 문화공동체 형성에 중요한 인력”이라며 “창작 예술인의 생계와 시민들의 문화적 다양성을 위해서도 평가인력의 단계적 지원·양성은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