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입체측량 장비로 위험사면 안전점검 실시
상태바
대전시, 입체측량 장비로 위험사면 안전점검 실시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5일 1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는 지난 3월부터 관내 동구 백룡길(우송대 진입로 앞) 등 절개지 위험사면 9곳을 대상으로 입체측량 장비인 3D레이저 스캐너(지상라이다)를 활용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3차원 입체측량 장비인 3D레이저 스캐너를 이용하여 사면에 대한 3차원 좌표값을 직접 측정하고 스캔 데이터를 가지런히 맞춰 이를 형상화함으로써 사면에 대한 변위량을 분석했다.

앞서 시는 2015년부터 관내 위험사면 변위량을 관측해오고 있으며, 이번 관측으로 스캔 데이터를 3D 편차방식을 이용해 지난해 사면 관측 데이터와 비교, 사면의 변위량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사면 관리부서에 제공할 예정이다. 또 최근 항공라이다 측량의 발전에 따라 드론과 라이다를 접목해 지상의 정확한 3차원 좌표를 취득하는데 그 활용분야를 보다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무호 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앞으로도 국지성 집중호우 및 지진 등에 의한 사면붕괴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잔존하는 만큼 재해위험이 있는 관리사면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시민들의 인명 및 재산피해가 없도록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