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이 된 국군아저씨들
상태바
선생님이 된 국군아저씨들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4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사단 옥천대대, 10년째 봉사
번개여단, 멘토링 사업 인기
통일대대, 전공 활용 교육봉사
▲ 37사단 옥천대대 ‘가화리 교육봉사단’(이하 가화리봉사단)은 올해로 10년째 재능기부를 통한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육군 제공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스승을 날을 맞아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습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육군 장병들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14일 육군에 따르면 37사단 옥천대대 ‘가화리 교육봉사단’(이하 가화리봉사단)은 올해로 10년째 재능기부를 통한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가화리봉사단은 2009년 충북 옥천면 가화리에서 청소년들에게 교육봉사를 해 줄 선생님을 찾는다는 소식을 듣고 재능기부를 자원한 병사들로 교육봉사단을 구성했다.

현재 박세현(23) 병장, 김우진(22) 상병, 송시영(21) 일병이 매주 수·목·금요일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가화리 마을회관 공부방에서 중학생을 대상으로 영어·수학·중국어 등을 가르치고 있다. 이 공부방을 거쳐 간 학생은 현재까지 약 300명에 달하며, 명문 대학에 합격한 학생들도 다수 있다. 오는 6월 전역을 앞둔 박 병장은 교육봉사의 명맥을 잇기 위해 같은 소대의 미국 유학파 김태영(22) 일병에게 봉사활동을 제안해 수락을 받았다.

박 병장은 “김 일병이 미국에서 공부하고 온 만큼 본토 발음을 학생들에게 알려줄 수 있을 것 같다”며 “공부에 흥미를 느끼지 못했던 학생들이 어느새 질문을 하고 좋은 성적을 받았다고 자랑하던 모습을 생각하면 군인으로서 나라도 지키고 학생들의 꿈도 키워 준 것 같아, 정말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8사단 번개여단은 2015년부터 경기 포천시 신북면과 함께 ‘군(軍) 멘토링’ 사업을 하고 있다. 군 멘토링은 장병과 지역 청소년을 1대1로 매칭해 학습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로 5회차를 맞게 된 이 프로그램은 알차고 내실 있는 구성으로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다.

2사단 통일대대 장병 6명은 매주 금요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강원 양구군 읍내에 위치한 행복나눔센터에서 맞춤형 교육봉사를 하고 있다. 통일대대 교육봉사는 2017년에 시작됐다. 당시 대대장은 병사들이 전공을 활용해 자원봉사를 하고 싶어 한다는 사실을 알고 양구군 자원봉사센터에 의사를 전달, 양구군 드림스타트와 연계한 장병 학습 재능기부 봉사를 시작했다.

현재 김준태(21)·김채성(23)·박지성(22) 상병, 여석원(22)·임세빈(23)·정태민(23) 일병으로 구성된 봉사단은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한글과 수학을, 고학년 학생은 영어와 수학, 중학교 1학년에게는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영어와 수학을 담당하고 있는 김준태 상병은 “군 복무를 하면서 대학에서 전공했던 내용을 누군가에게 가르쳐줄 수 있다는 것에 많은 보람을 느낀다”며 “학생들이 배움을 통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앞으로도 더욱 노력해서 많은 도움을 줘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