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도시·환황해전진기지 부합
상태바
행정도시·환황해전진기지 부합
  • 최일 기자
  • 승인 2006년 02월 16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6년 02월 16일 목요일
  • 3면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청 이전 서해안시대 연다]3) 국토의 중심역할 해야
 충남도청 이전지 확정으로 충남은 도청 소재 신도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를 연계, 명실상부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국토 중심부로서의 역할 수행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2020년까지 국토 공간구조가 충청권을 비롯한 7대 광역권의 다핵구조로 개편될 계획인 가운데 도청 신도시는 충남 내부의 균형적·수평적인 네트워크형 광역도시권 형성의 촉매제로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충남도는 충남 발전을 이끌 신동력으로 도청 신도시를 적극 활용한다는 구상 아래 제3차 도 종합개발계획 및 충남 2020 장기비전을 재수립, 행정도시 건설 이면에 도사리고 있는 도내 내륙권의 공동화 문제를 극소화하며 지역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건교부의 '제4차 국토종합계획 수정계획'(2006~2020년)에 따르면 행정도시권을 중심으로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할 충남은 행정도시 및 인접 도시 간 네트워크형 광역도시권을 설정해 국토 관리의 통합성을 제고하고 서해안권 일대에 성장 거점 도시권을 조성, 첨단산업과 전통산업의 상생 발전을 도모하며 개성과 전통을 살린 문화·관광산업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충남 동부지역은 행정도시가 중심축을 이루고, 북·서부지역에는 충남·경기 상생협약 등을 통해 우리나라 첨단산업을 이끌어갈 신산업벨트(천안~아산~당진~서산)가 구축되고 있다.

또 백제문화권과 내포문화권 두 개의 특정지역에 대단위 역사·문화·관광벨트가 조성되고, 금산에서 서천에 이르는 금강권은 관광·휴양 및 첨단산업이 조화된 광역개발계획 하에 특성화 발전 전략을 꾀하고 있다.

이와 맞물려 홍성 홍북면·예산 삽교읍에 조성되는 300만 평 규모의 도청 소재 신도시는 21세기 환황해권 시대를 열어갈 거점도시로서 국가 발전의 전진기지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순오 한남대 교수는 "도청 이전은 행정도시권에서 벗어나 있는 충남 잔여지역 발전의 중요한 모티브가 될 것"이라며 "충남의 국토 중심성 강화 과정에서 자생적 발전 동력을 잃을 수 있는 지역의 경제력과 대외 경쟁력을 키우는 데 있어 도청 이전의 의미를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용웅 충남발전연구원장은 "국가 미래 발전을 선도하게 될 서해안권에선 지금까지 산발적인 개발사업이 이뤄졌을 뿐 거시적인 거점이 형성되지 않았다. 도청 이전 예정지로 홍성·예산이 선정된 것은 환황해권 개발의 거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향후 과제로 "도청 신도시 주변의 도시가 기능적으로 특화돼야 하고, 도시 기반의 선진화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도청 신도시와 주변 도시가 기능을 분담하는 가운데 네트워크화된 광역도시권이 형성돼야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그간 소외돼 온 서천·부여·청양·논산·금산 등 금강유역권의 특화 개발도 시급하다"고 제언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