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이전 시·군 추천 후보지 어디?
상태바
충남도청 이전 시·군 추천 후보지 어디?
  • 최일 기자
  • 승인 2006년 01월 24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6년 01월 24일 화요일
  • 2면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년 용역 당시 시·군 유치 희망지 관심 쏠려
 충남도청 이전 예정지 선정작업이 한층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2002년 각 시·군이 제안했던 이전 후보지의 면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청 이전 추진위원회는 충남발전연구원의 도청 이전 제2차 연구용역(2001년 8월 착수, 2002년 12월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의 신행정수도 건설 공약으로 중단) 당시 각 시·군이 제안한 지역을 이전 후보지에 포함시켜 현재 입지기준을 적용해 평가대상지를 추리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에 따라 시·군에서 도청 유치 희망지역으로 제시했던 지역이 최근 도민의 관심사로 부각되고 있다.

도에 따르면 충남발전연구원이 2002년 9월 시·군으로부터 도청 이전 후보지를 추천받은 결과, 도내 15개 시·군(계룡시 출범 이전) 중 태안·금산·연기를 제외한 12개 시·군이 11곳(홍성과 예산은 연대)의 후보지를 제출한 바 있다.

당시 천안은 청수동·청당동·구룡동 일대 택지개발지구 500만평, 공주는 우성·이인면 일대 금강지구 700만평, 보령은 명천동 명천택지개발지구 500만평, 아산은 배방면 아산만권 배후 신시가지 890만평을 도청 이전 후보지로 제안했다.

또 서산은 해미·운산면 일대 520만평, 논산은 신행정수도 후보지였던 상월면 일대(면 전체), 부여는 규암면 백제역사재현단지 주변 790만평, 서천은 마서면 일대 600만평, 청양은 청남면 일대 600만평, 홍성·예산은 홍북면·삽교읍 일대 800만평, 당진은 면천면 일대 600만평을 각각 추천하며 도청 유치를 희망했다.

도는 이들 11곳 가운데 3곳을 최종 후보지로 도의회에 제출, 이전 예정지를 선정할 계획이었으나 2002년 12월 19일 치러진 대선에서 충청권 신행정수도 건설을 공약으로 내건 노무현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당선되자 '신행정수도 건설계획 구체화 후 재논의'를 조건으로 도청 이전사업을 전면 중단했다.

도청 이전 추진위는 각 시·군이 제안했던 11개 지역을 포함, 총 100여곳의 후보지를 대상으로 입지기준(4개 기본항목, 10개 소항목, 19개 지표)을 적용해 시뮬레이션 작업을 실시, 조만간 평가대상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한편 추진위는 평가대상지 산출 결과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23일 입지기준 산출 검증위원회(추진위원·자문위원 각 2명)를 구성, 각종 데이터의 정확성에 대한 정밀 검증작업에 착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