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첫 주민감사청구 '인용' 결정
상태바
충북 첫 주민감사청구 '인용' 결정
  • 유성열 기자
  • 승인 2005년 08월 10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8월 10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증평군 사회단체 보조금 편중지원' 조사키로
충북도가 증평군 사회단체협의회가 제출한 사회단체 보조금 편중지원에 대한 도내 첫 주민감사청구에 대해 '인용' 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도는 증평군을 상대로 60일 이내에 사회단체보조금 편중 지원에 대한 불공정성을 조사할 방침이다.

도는 9일 오전 소회의실에서 전체 위원 9명 중 7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감사청구심의회를 열고 "증평군의 올해 사회단체보조금 배정방식에 있어서 일부 편중 지원된 사실이 인정된다"며 참석 위원 전원일치로 감사 결정을 내렸다.

심의회는 또 증평군보조금심의위원회 전체위원 11명 중 6명이 공무원으로 구성됐다는 사실에 대해 불공정성을 일부 인정했다.

이번 주민감사청구는 지난달 7일 증평군사회단체협의회(회장 김영호) 중심으로 주민 243명의 서명에 따라 이뤄졌다.이 협의회는 "증평군이 군내 57개 사회단체에 대한 보조금 총 2억 8690만원 가운데 62%를 9개 단체에 배정하는 편중지원했다"며 "또한 11개 시민단체는 보조금을 한푼도 받지 않았다"고 불공정성을 이유로 도에 감사를 청구했다

이춘희 전 증평군사회단체협의장(증평군 장학회장)은 "충북도가 주민감사 청구를 받아들인 것은 당연한 귀결인데 일부에서는 증평군 발전에 발목을 잡는 것으로 규정해 유감스럽다"며"뒤늦게 출범한 증평군이 현실성, 형평성, 분배의 정의를 실현하지 않으면 방향감각을 잃게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