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하 끝, 별이 태어나는 곳 입니다
상태바
우리은하 끝, 별이 태어나는 곳 입니다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3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문硏, 고해상도 영상 첫 관측
크기 180광년·무게 태양 10만배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천문연구원은 우리 은하 내 무거운 별 생성 영역인 ‘CTB 102<사진>’의 고해상도 영상 관측에 처음 성공했다.

연구진은 대덕전파천문대 13.7m 전파망원경을 통해 우리은하 가장자리에서 ‘CTB 102’라고 불리는 전리수소영역을 관측했다. 해당 영역은 매우 큰 질량을 가진 전리수소영역임에도 불구하고 먼지와 가스로 가득한 분자운 뒤에 존재함으로써 성간 소광이 발생해 그동안 심도 있는 관측이 이뤄지지 못했다. 또 넓은 영역 중 일부에 대해서 저해상도 관측만 수행돼 자세한 내부 구조를 파악할 수 없었다.

연구진은 2015년 수신기 성능을 개선한 한국천문연구원의 대덕전파망원경을 이용해, 기존 낮은 주파수로 관측한 영상에 비해 약 10배 정도의 고해상도 영상을 얻을 수 있었다. 이를 통해 CTB 102 영역의 물리적 구조와 그 속에서 생성되고 있는 어린별의 특성과 이 지역의 별 생성률 등을 알아냈다.

이번 연구에서 얻은 고해상도 일산화탄소(CO)의 관측 결과에 따르면, CTB 102는 가로지르는 크기가 180광년 정도이며 무게는 태양의 약 10만 배이다.

더불어 이번 연구에서는 NASA의 와이즈(WISE) 적외선 망원경을 이용한 어린별의 등급 분류 방법을 통해 해당 영역 어린별들의 등급을 분류했다. 그 결과 이 지역이 전체적으로는 은하 전반의 별 생성률인 5~10%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으나 일부 특정 지역에서는 17~37%의 높은 별 생성률을 보인다는 통계적 사실을 밝혀냈다. 이 지역들은 두꺼운 분자구름에 가려져 전파영역에서는 자세한 관측이 어려워 후속 연구를 통해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최윤서 기자 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