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부품 제조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3명 화상
상태바
휴대전화 부품 제조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3명 화상
  • 이대현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3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대현 기자] 13일 오후 2시 29분경 제천시 왕암동의 한 휴대전화 부품 제조업체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이모(38) 씨가 숨지고 56세, 49세, 46세 남성 근로자 3명이 전신 화상을 입었다. 부상자들은 인근 제천 서울병원 등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인력 48명, 펌프차 등 장비 22대를 투입해 폭발과 함께 발생한 화재를 10여 분만에 진화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제품 생산 공정 중 나트륨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