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상태바
청양군,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 윤양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2일 18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행사 전기→ 수소연료전지 변경
오염물질 배출↓ 미래에너지 주목
주민설명회·타 지역 견학 등 주력


[충청투데이 윤양수 기자] 청양군 정산면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들어선다.

사업 시행사인 ㈜임폴루토에 따르면 총사업비 700억원으로 추진 중인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시간당 1만㎾의 전력을 생산, 청양군내 연간 전력사용량의 5%(군내 4000여 가구 연간 사용량)에 해당하는 전력이 생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업체는 지난 2016년 산업자원부로부터 9.9㎿ 용량의 바이오매스발전소 전기발전허가를 승인받았으나, 지난해 군과 인근 주민의 요구로 미세먼지 발생과 환경오염물질 배출이 없는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으로 변경허가를 받았다.

연료전지 발전은 화력발전에 비해 발전효율이 높고 환경오염물질 발생이 적은 친환경 고효율의 미래형 발전시설로 평가받고 있다. 이산화탄소 배출은 화력발전소의 8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연료전지는 미세먼지, 소음, 냄새와 같은 환경저해요소가 거의 없어 민원의 소지도 적다는 장점이 있다.

정부는 연료전지를 태양광, 풍력과 함께 국가적 미래 에너지 전략사업으로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TWh)을 국가 총 전력생산량의 20%까지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 올해 1월 공시한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에서는 2022년까지 1.5GW, 2030년까지는 15GW의 연료전지를 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연료전지는 미세먼지 발생이 없고 낮은 소음으로 인해 정부의 스마트시티구현에 필수적인 전력생산원으로 인식되고 있어 현재 서울, 부산, 대구 등 대도시를 포함 약 300㎿가 건설·운영되고 있다.

시행업체에서는 주민들과 군 관계자와 주민들에게 주민설명회를 갖고, 타 지역 연료전지발전소 견학 등을 통해 사업 추진의 당위성을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시행사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은 환경 피해가 없는 친환경시설로 주민들의 생활에 불편을 주지 않는다"면서 "발전소주변지역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반경 5㎞ 안에 매년 3000만원의 기본지원금과 총투자금액의 1.5%인 10억원의 특별지원금을 인센티브로 받아 지역 공익사업에 재투자 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양=윤양수 기자 root58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