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WiFi·유선인터넷 결합기술 개발
상태바
5G·WiFi·유선인터넷 결합기술 개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9일 19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0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TRI, 전송속도 40Gbps로 높여
▲ 왼쪽부터 ETRI 김재호 책임연구원·김창기 책임연구원·하정락 책임연구원이 기술을 검증하는 모습.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국내 연구진이 5세대 이동통신망(5G)에서 무선망과 유선망을 하나로 묶어 서비스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KT와 국내 중소기업들과 공동연구를 통해 5G·와이파이(WiFi)·유선 인터넷망을 결합, 최대 40Gbps급 대용량 인터넷 서비스가 가능한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세 개의 망을 하나로 묶는 다중 액세스 트래픽 결합기술이다. 서로 다른 유·무선 접속 환경을 하나의 5G 코어망에서 제어해 4G 대비 40배 트래픽을 수용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본 기술로 5G와 와이파이, 유선 인터넷망을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 이론적으로 LTE보다 최대 20배 빠른 5G의 20Gbps와 차세대 와이파이 최고속도 10Gbps, 유선인터넷 10Gbps를 합쳐 최대 40Gbps 전송속도를 낼 수 있다.

이때 액세스 망 상황 즉각 제어가 가능해 사용자에게 최적의 접속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기존 LTE와 와이파이를 묶는 결합 기술이 이동통신망 외부에서 제어가 이뤄졌다면 본 기술은 5G·와이파이(WiFi)·유선 인터넷망을 묶을 때 5G 이동통신망 내부에서 제어가 된다는 점이 차별점이다. 5G 이동통신망에서 가상·증강현실, 초고화질 미디어(4K UHD) 등의 대용량 초고속 서비스 제공에 적용이 가능하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