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백악관서 美최고훈장 받는다
상태바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백악관서 美최고훈장 받는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5월 03일 08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3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6일 최고 권위 '자유 메달' 수여 예정
▲ (애틀랜타 AP=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14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기록,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을 확정 짓자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천적'으로 떠오른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에 2타 뒤진 공동 2위로 챔피언조 맞대결에 나선 우즈는 집중력을 잃지 않고 상대를 끝까지 물고 늘어져 감격스러운 역전승을 끌어냈다. ymarshal@yna.co.kr
▲ (애틀랜타 AP=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14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기록,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을 확정 짓자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천적'으로 떠오른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에 2타 뒤진 공동 2위로 챔피언조 맞대결에 나선 우즈는 집중력을 잃지 않고 상대를 끝까지 물고 늘어져 감격스러운 역전승을 끌어냈다. ymarshal@yna.co.kr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백악관서 美최고훈장 받는다

트럼프, 6일 최고 권위 '자유 메달' 수여 예정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돌아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가 미국 시민으로는 최고의 영예인 '자유 메달'을 받는다.

우즈는 오는 6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자유 메달을 수여 받는다고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2일 밝혔다.

자유 메달은 국가 안보와 세계 평화, 문화, 스포츠, 기타 공적 영역에서 뚜렷한 업적을 남긴 미국민에게 대통령이 주는 최고 권위의 훈장이다. 의회가 수여하는 '골드 메달'과 함께 최고 시민상으로 꼽힌다.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2017년 1월 8년 임기를 함께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서 자유 메달을 '깜짝 선물'로 받고 감동의 눈물을 흘려 화제가 됐다.

'골프 황제' 우즈는 33살이던 2008년 6월 US오픈 석권으로 통산 14번째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하며 승승장구했다. 그러나 이듬해 11월 터진 섹스 스캔들로 밑바닥까지 추락하고 부상까지 겹쳐 매년 수술대에 오르면서 선수 생명이 끝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오랜 재기 노력 끝에 그는 지난달 14일 끝난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에서 우승하며 10년 만에 황제의 귀환을 신고했다.

소문난 골프광인 트럼프 대통령은 우즈의 열렬한 팬이다. 지난 2월 초에는 플로리다에서 우즈와 '살아있는 골프 전설' 잭 니클라우스와 라운딩을 함께 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우즈에 대해 "그는 멀리, 곧게 공을 쳤고 퍼팅도 환상적으로 했다. 64타라는 좋은 스코어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특히 "타이거는 돌아왔다.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 다음 날 트위터에서 "어제 마스터스에서 위대한 우승을 한 타이거 우즈에게 축하의 말을 전했다"며 "스포츠(골프)에서, 더 중요하게는 인생에서 (그가) 보여준 믿을 수 없는 성공과 재기에 대해 대통령 자유 메달을 수여하겠다고 알려줬다"라고 말했다.

k02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