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내 갑질행위 엄중처벌”
상태바
“학교내 갑질행위 엄중처벌”
  • 임용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2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3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임용우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사회문제로 떠오른 직장 내 갑질 등에 대해 감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2일 도교육청은 ‘감사처분기준’을 개정해 학교생활기록부 허위기재, 갑질 형태, 인권침해 등 15개의 감사 유형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특히 관리자들의 부당한 지시, 고압적 대응 등 조직 내 갑질행위를 촘촘히 점검하기 위해 갑질 형태를 감사 유형으로 신설했다.

갑질 행위 적발 시 중징계까지도 가능한 감사처분 기준도 마련했다.

학생생활기록부 허위 기재도 별도의 감사 항목으로 만들었고, 학내 성희롱 등을 근절하기 위해 인권침해 등의 감사도 강화하기로 했다.

감사 때 적발된 교육과정 운영, 교직원 임용, 예산 회계관리 등에 포함된 96개 유형에 대해서는 징계를 상향 조정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회 분위기를 고려해 감사 유형을 신설하고, 상당수 항목에 대해 징계처분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