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보령 수산시장 업주 갑질, 비난여론 일파만파
상태바
[투데이픽]보령 수산시장 업주 갑질, 비난여론 일파만파
  • 투데이픽
  • 승인 2019년 04월 29일 16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30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 홈페이지,SNS 비난여론 쇄도
충남 보령 대천항 수산시장 내 업주의 도 넘은 갑질이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에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전날 한 방송 보도로 수산시장 업주의 ‘퇴직금 700만원 1000원 지폐 지급 논란’에 이어 타 업소 퇴직 강요까지 밝혀지면서 업주에 대한 비난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업주의 갑질 보도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와 보령시 홈페이지에는 '대천항 수산시장 불매운동하자',‘수산시장 갑질 칭찬합시다’, ‘대천항 수산시장 실망입니다’ 등 항의 글이 빗발치고 있다. 수산시장 불매운동까지 번지는 양상이다.

보령갑질_KBS방송화면 캡처.jpg
▲ KBS 방송화면 캡처
보도 등을 종합해보면 2014년 5월부터 보령시의 한 횟집에서 일했던 A씨(65·여)는 올해 초 일을 그만둔다.

A씨는 퇴직금을 요구했지만, 업주는 “그렇게 다 따져서 받는 사람이 있느냐”며 얼마 뒤 통장으로 300만원을 입금했다.

A씨는 4년간 일한 퇴직금이 적다고 판단해 더 줄 것을 요구했으나, 업주는 “더 줄 수 없다”고 버텼다.

결국 A씨는 고용노동부에 진정을 냈고, 보령지청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업주에게 “700만원을 더 줄 것”을 권고했다.

권고를 받은 업주는 지난 3월경 A씨에게 퇴직금을 받아가라고 연락했다. 현장에 도착한 A씨는 황당함을 감출수 없었다.

업주가 준비한 퇴직금 700만원은 1000원짜리 지폐 7000장이었다. 업주는 “직접 세어보고 가져라가”고 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똥이 보령시 전체로 확산하고 있다.

대천항 비난여론에 이어 보령방문 거절여론까지 확산하자 시민들은 “얼굴을 들고 다닐수 없다”, “창피해서 못살겠다’ 등과 출향인들은 “보령출신이라고 어디가서 말도 못하겠다”, “공무원들은 머하고 있냐” 등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일부 네티즌과 타 지역 시민은 대천방문 계획을 취소하는 사례까지 속출하고 있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끼리 방문계획을 이번 갑질 사태로 취소가 이어지고 있다.

보령시 공직사회도 충격에 빠졌다.

이번 업주의 갑질사건은 고용주와 종업간의 ‘퇴직금 1000원 지폐지급·타 업소 퇴직강요’로 공무원들이 개입할 수 없는 영역이지만 대내·외적으로 보령시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동일 보령시장도 29일 오전 회의에서 “종사자들도 인권이 있는데 갑질을 하는 것은 문제가 심각하다.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 부서마다 친절교육을 강화하라”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보령=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