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일감마저도 외지업체로…지역 건설업체 '수주난' 호소
상태바
없는 일감마저도 외지업체로…지역 건설업체 '수주난' 호소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8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9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릭이슈]
대전, 작년 수주액 4조 1000억
세종 뺀 비수도권 최하위 기록
외지업체 도시정비사업도 잠식
지역업체 참여 15.7% 머물러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가뜩이나 없는 일감마저 외지 업체가 가져가면서 힘든 여건이 개선될 여지가 안보입니다. 중소건설사들은 지역 기반시장에서 수주를 못하면 금세 고사할 수 밖에 없는데 지금 상황은 고사를 넘어 멸종 직전 단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최근 지역 건설업계의 위기가 묻어나는 지역 건설업체의 일성이다.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경기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자본력을 앞세운 외지 업체의 수주 경쟁전에서 밀리면서 지역 건설업계의 위기감이 더 커지고 있는 것이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2018년 건설공사 계약통계' 자료에서 따르면 대전 지역 건설공사 계약액(수주액)은 4조 1000억원으로 비수도권에서 세종시(3조원)을 제외하면 전국에서 가장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동안 서울에 본사를 둔 업체는 81조 3000억원을 계약했지만 서울 지역에서 발주된 건설공사 계약액은 23조 3000억원에 불과했다. 

서울에 본사를 둔 건설업체들이 전국의 공사수주 대부분을 가져갔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발주폭이 커지고 있는 도시정비 사업장에서도 이러한 지역 건설업체의 심각한 수주난을 엿볼 수 있다.

2006년부터 지난해 4월까지 대전시 정비사업에서 시공사 선정이 끝난 27개 구역 중 지역 업체가 참여한 사업지는 6곳에 그쳐 참여 비율이 15.7% 선에 머물었다.

이후 대전시가 지역 업체 참여비율을 높이기 위해 용적률 인센티브를 조정 했지만 대전지역 업체가 수주한 사업장은 계룡건설이 한진중공업과 컨소시엄으로 수주한 대흥4구역 1곳 뿐.

슬라이드뉴스2-건설노동자.jpg
대전 지역의 경우 민간 택지 개발 사업이 멈춰있는 상태에서 최근 몇 년 새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이 활황이지만 정작 수주전에서는 외지업체에 밀려 고배를 마시는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

특히 앞으로 남은 도시정비 사업장에서도 수도권 업체의 참여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지역 업체의 위기감은 더 커지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인해 수도권 수주물량이 급감하고 재개발·재건축 규제가 까다로운 서울시의 도시정비 기조에 대형건설사들이 비수도권 지역의 정비사업 수주에 눈길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부터 지역 내 1000세대 미만의 소규모 도시정비사업장에도 대기업 건설사가 뛰어들면서 지역 건설사의 입지가 더 좁아지는 형국이다.

실제로 10대 건설사 중 한 곳인 SK건설은 올해 중앙1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자로 선정됐다. 

618세대를 짓는 이곳은 시공사 선정 공모 당시 지역 업체도 관심을 보였지만 대기업 건설사의 부담에 입찰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건설업체 관계자는 "지금 도시정비 사업이 불을 붙었지만 수도권 업체의 브랜드 파워에 밀려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며 "지역 업체의 배가 불러야 지역사회에 환원되는 가치도 커지는데 여러모로 아쉬운 상황이다"고 푸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