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1분기 매출 6조7727억 기록
상태바
SK하이닉스, 1분기 매출 6조7727억 기록
  • 심형식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5일 20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6일 금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분기 대비 32% 감소
출하량감소·가격하락 영향
2분기 D램 수요 회복 전망


[충청투데이 심형식 기자] SK하이닉스는 1분기 매출액 6조 7727억원, 영업이익 1조 3665억원(영업이익률 20%), 순이익 1조 1021억원(순이익률 16%)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1분기 실적은 메모리 수요 둔화에 따른 출하량 감소와 예상보다 빠른 가격 하락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 분기 대비 각각 32%, 69% 감소했다.

D램은 계절적인 수요 둔화와 서버 고객의 보수적인 구매가 지속되면서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8% 감소했으며, 평균판매가격은 27% 하락했다. 낸드플래시도 높아진 재고 부담과 공급업체 간 경쟁심화로 평균판매가격은 32% 하락했다.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6% 감소했다.

SK하이닉스는 2분기부터 모바일과 서버용 D램 수요가 하락 추세에서 벗어나 개선되기 시작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6기가바이트(GB)에서 12기가바이트(GB)에 이르는 고용량 D램을 채용하는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함께 서버용 D램 수요도 점차 늘어 분기 후반으로 갈수록 수요가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낸드플래시 시장은 1년 이상 가격 하락이 지속되면서 수요가 증가하기 시작했다. SSD 채용 비율 확대와 함께 IT 기기에 탑재되는 낸드의 용량 증가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SK하이닉스는 기술 개발에 집중해 메모리 시장 하강국면에 대처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메모리 수요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와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공존하는 시장에서 원가절감과 품질확보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