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 '인간공학 디자인상'
상태바
LG하우시스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 '인간공학 디자인상'
  • 심형식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3일 19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4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심형식 기자] LG하우시스는 자사의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제품명 VERNO-IP·사진)이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19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특별상(Special Award)'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은 차 내부의 계기판 주위를 감싸는 인조가죽 소재의 표면 내장재이다.

'인간공학 디자인상'은 우리나라 최대의 산업공학 관련 학술단체인 대한인간공학회가 진행하는 시상 제도다. 소비자 관점에서 사용편의성, 효율성, 기능성, 안정성 등을 평가해 매년 우수 제품을 선정해 발표한다.

올해는 총 10개 제품이 '인간공학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LG하우시스의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은 천연가죽과 거의 같은 고급감의 감성품질 구현 측면과 사용 안전성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한인간공학회는 감성품질의 경우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LG하우시스에서는 객관적인 감성평가 모델을 도출하고 이를 제품에 적용하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원단 제품의 감성품질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민희 LG하우시스 연구소장 상무는 "이번 수상은 그동안 LG하우시스가 자동차 내장재 시장에서 감성 품질과 디자인 확보를 통한 고급화로 소비자들을 만족시키고자 노력해온 점이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