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사거리 공사 신호체계 개선·보상대책을”
상태바
“오창사거리 공사 신호체계 개선·보상대책을”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3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4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공청회 … 불만 쏟아져
“건강·생존권 등 보장돼야”


▲ 23일 오창사거리 지하차도 건설공사 교통정체 관련 공청회에서 한 주민이 신호체계 개선 의견을 내고 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속보>= 청주 오창사거리 지하차도 공사와 관련한 공청회 자리에서 지역 주민과 상인들의 불만이 쏟아졌다.<19일자 1면 보도>

‘국도17호선 오창사거리 지하차도 건설공사 교통정체 관련 공청회’가 23일 대전지방국토관리청 보은국토관리사무소(이하 보은사무소), 유관기관, 도로이용자, 주민, 상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창읍사무소에서 열렸다.

이날 공청회에서 보은사무소는 오창사거리 공사에 대해 단계별 교통처리계획, 대체도로 현황, 좌회전 통제 시 교통처리 현황, 좌회전 대기차로 설치계획 등을 설명했다.

이어진 주민들이 자유 의견을 내는 시간에서 주민과 상인들의 건강권과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주민 A(61) 씨는 “공사를 진행하면 당연히 길이 막히는 것인데 대책이 없는 상태에서 공사를 시작했다”며 “종일 도로가 주차장이고 매연 탓에 건강이 걱정되는데도 이러한 부분은 신경도 안쓰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편의점을 운영하는 B(51) 씨는 “매출이 70%이상 하락했고 나뿐만 아니라 인근 상인들이 다 똑같다”면서 “2021년까지 공사를 진행하는데 모두다 굶어 죽게 생겼다”고 호소했다.

이어 “공청회라고 열어 놓고 오창사거리 신호체계 이야기만 하고 다른 대책은 없다”며 “같은 이야기만 하고 설문조사 등을 하는 것이 면피용 공청회로 보인다”라고 비난했다.

반면 신호체계개선이 시급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청주에서 진천으로 통근하고 있는 C 씨는 “회사를 갈 때마다 길이 막혀 지각을 할까 봐 조마조마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라며 “인근 상인들이 손해를 보는 것은 보은사무소가 해결해주고 신호체계개선을 해서 정체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보은사무소는 오창사거리 좌회전 통제로 교통정체를 해소하겠다는 방향을 설정했다.

보은사무소 관계자는 “충북지방경찰청과 수일 내로 상의해 가장 큰 쟁점인 신호체계 개선을 할 것”이라며 “주민들 보상에 관련한 이야기는 교통정체를 이야기하는 자리인 만큼 현재로선 답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