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브레이크…충청권 의원들 거센 반발
상태바
한국당, 브레이크…충청권 의원들 거센 반발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3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4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기 “반의회·반헌법적”
정용기.jpg
▲ 정용기(가운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대전 대덕구)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충청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3일 자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한 데 대해 결사 항전의 의지를 내비치며 강하게 반발했다.

의원들은 “좌파정변이자 좌파반란”, “음식 만드는 칼을 흉기로 쓰려는 것”이라는 등의 다소 수위 높은 발언을 쏟아내며 모든 투쟁 수단을 동원해 총력 저지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한국당은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연 대규모 장외집회를 연 데 이어 오는 27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장외투쟁을 검토 중이다. 

정용기 은 이날 긴급 의원총회에서 “선거제를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다는 것 자체가 반의회·반헌법적인 정변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정권의 핵심 중 상당수는 1980년대 대학 다닐 때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를 입에 달고 있던 사람들이고, 이후 전향한 적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이렇게 하는 목적이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해봐야 한다”며 “'국회를 장악하면 좌파 영구집권, 좌파 독재로 간다'고 하는 계획 하에서 이런 일을 하고 있다. 개헌선을 확보해서 개헌을 하고, '남북 연방제'로 가는 단계를 밟아가는 것이라고 본다”고 힐난했다. 정 의원은 “이에 따라 이번 패스트트랙 시도는 좌파정변이자 좌파반란으로 규정해야 한다”면서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이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며 투쟁의지를 밝혔다.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서천)도 “문재인 좌파독재정부 저지를 위해 결사항전의 자세로 싸워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이 선거법마저 패스트트랙에 태워 '좌파독재 장기집권으로 가는 고속도로'에 올라타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좌파독재 장기집권 플랜의 마지막 수단으로 국회마저 장악하기 위해 무늬만 야당인 여당 2중대들에게 의석을 늘려주겠다는 꼼수이고, 덤으로 공수처라는 강력한 사정기관까지 손에 넣어 보겠다는 음모”라고 강조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도입의 취지가 시급한 민생법안 등이 여야 이견으로 지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인데, 민주당은 이를 악용해 '음식을 만드는 칼을 흉기'로 쓰려하고 있다”며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 의원은 “연동형비례대표제는 여당 2중대 역할 하는 야당들의 의석을 늘려 줄 테니 우리에게 잘 협조하라는 '정치적 뒷거래'에 불과하다”며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이 국민과 야당을 무시하는 독재의 길로 간다면온 국민의 저항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