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우리 문제, 현장에 답이 있다”
상태바
당진시 “우리 문제, 현장에 답이 있다”
  • 인택진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3일 16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4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소통의 날… 김홍장 시장 참석
신평시장·옛 군청사 방문·의견 나눠

▲ 김홍장 시장이 22일 제1차 우문현답 소통의 날에 참석, 신평시장 활성화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당진시 제공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당진시는 22일 신평시장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련이 깊은 4곳의 현안 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우문현답 현장 소통의 날' 운영에 본격 돌입했다.

'우문현답 현장 소통의 날'은 시정과 관련한 주요 현장에 시장과 부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과 정책자문위원이 함께 현장을 방문해 소통함으로써 개선사항을 파악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방문 대상은 전문가 자문이 필요하거나 개선이 필요한 사업 현장을 비롯해 다수인 민원이나 지역 사회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곳,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장 외에도 시민들이 시장과 부시장 또는 관련 전문가가 방문을 희망하는 현장이나 읍·면·동 역점 사업 현장을 망라한다.

김홍장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22일 진행된 제1차 우문현답 소통의 날에서는 신평시장을 방문해 신평면 상거래 중심지였던 신평시장의 활성화 방안을 검토했다. 특히 신평면주민자치위원회를 중심으로 지역 대학과 전통 양조장이 함께 참여해 시장 내 빈점포를 활용, 지역자원과 연계한 테마거리를 조성하는 '신평시장길 활성화 사업'이 주민 주도의 자치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후 옛 군청사로 자리를 옮겨 군청사 별관에 7억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3층 총1062㎡ 규모로 조성되는 신중년 지원센터 건립 추진현황을 점검했으며, 44억원을 투입해 청년들의 코워킹과 창업을 지원하는 공간을 조성하는 청년타운 건립 대상지도 방문해 공간 구성과 배치 등 효율적인 조성 방안을 모색했다.

시 관계자는 "우문현답은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를 함축적으로 표현한 것"이라며 "현장행정이 필요한 곳이라며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직접 현장을 찾아가 해결방안과 발전방안을 적극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1차 현장방문을 시작으로 향후 분기별로 최소 1회, 5곳 이상의 현장을 대상으로 소통의 날을 운영해 정례화 함으로써 소통행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당진=인택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