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역사영화제도 보고 독립영화도 같이 즐겨요
상태바
금강역사영화제도 보고 독립영화도 같이 즐겨요
  • 노왕철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2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영화 상영회
27일 옛 군산세관서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금강역사영화제와 함께하는 독립영화 상영회가 오는 27일 오후 7시 인문학 창고 정담(옛 군산세관)에서 개최된다.

금강역사영화제 관계자는 대중에게 2회 금강역사영화제를 알리고 역사영화와 독립영화에 대한 이해를 확장시키기 위해 독립영화 상영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독립영화제는 장준엽, 진청하, 전신환 감독의 '봄이 가도'(75분) 작품과 금강역사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대현 감독의 '내 신발에게'(14분) 두 작품을 상영하며 영화 상영 후에는 진청하, 전신환 감독과의 씨네토크가 진행된다. 두 작품은 세월호 사건을 주제로 다룬 영화로, '봄이 가도'는 그 날 이후, 봄의 기억을 안고 살아가는 이들의 특별한 하루를 담은 가족영화이다. '내 신발에게'는 버티컬 댄스를 통해 이미지로 추모를 담은 단편영화이다.

한편 2회 금강역사영화제는 오는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열리며 24일 저녁7시 군산시 예술의전당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역사테마 영화 상영 및 감독, 배우 등 게스트 초청, 영화관련 전문가 강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금강역사영화제는 전북 군산시와 충남 서천군이 공동주최하는 국내 최초의 역사영화제로 해를 거듭할수록 영화를 매개로 영화와 역사의 의미를 되짚어보는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천=노왕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