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수달 오둥이 탄생했어요~
상태바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수달 오둥이 탄생했어요~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2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은발톱수달 번식·이달부터 야외 전시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에 새 식구가 늘었다. 올해 1월에 어미 수달이 새끼 수달 5마리(수컷 3마리, 암컷 2마리)를 출산해 이달부터 야외 전시에 들어간다.

새끼 수달 탄생은 지난해 7월에 새끼 수달 3마리 출산 후 6개월여 만에 2번째 출산이다. 이에 다누리 아쿠아리움 생태관팀은 새끼 수달들을 양육 시설로 옮겨 집중 관리 기간을 가진 뒤 날이 따뜻해지는 이달을 기준으로 야외 전시할 방침이다.

또한 새끼 수달 전시와 맞물려서 오는 5월 5일 어린이날 당일에 ‘수달 오둥이 이름 짓기 행사’도 진행하는 이벤트를 마련해 동심과 함께 기쁨을 선사한다. 현재 새끼 수달들은 모두 건강하며 날씨 좋은 날에는 밖으로 나와 임시 야외 전시관에서 수영 및 먹이 사냥을 연습하고 있다.

다누리 아쿠아리움의 수달은 작은발톱수달(Aonyx cinereus)로 수달 중에서도 가장 작은 수달(70∼100㎝, 최대 5㎏미만)로 전 세계적으로도 멸종위기종(IUCN:VU 취약단계)으로서 번식의 의미가 매우 크다.

권병준 다누리센터 생태관팀 주무관은 “앞으로 더욱 수달 번식 및 양육에 힘쓰며 새끼 수달이 성체까지 건강히 성장하도록 꾸준한 연구를 통해 안정적인 전시 체계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