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 멘탈의 비결은 달리기
상태바
강철 멘탈의 비결은 달리기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2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는 오늘 모리셔스의 바닷가를 달린다’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달리기 통해 자존감 회복하고 강철 멘탈 갖게 된 비결 담은 러닝 에세이 출간 <사진 포함 인터넷판만 게재요망>

-러너 안정은 ‘나는 오늘 모리셔스의 바닷가를 달린다’



달리기를 통해 자존감을 회복하고 ‘강철 멘탈’을 갖게 된 비결을 담은 러닝 에세이 ‘나는 오늘 모리셔스의 바닷가를 달린다’가 출간됐다.

일곱 번이나 직장을 옮기고 1년간 무직이었을 정도로 방황했던 저자 안정은은 ‘백수’라는 소리를 피하려고 하루 30분 남짓 달리기를 시작했다.

그는 꾸준히 달리기를 시작한 후로 무엇보다 자존감이 높아졌다고 전한다. 매일 달리다 보니 심지어 직장 내 따돌림을 당했을 때도 운동을 지속하는 집념이 생겼다. 그러면서 '나도 원하는 일을 해낼 수 있다'는 확신이 덤으로 주어졌다.

그렇다고 체력 조건이 좋은 것도 아니었다. '구멍이 있는 폐'라는 불리한 조건으로 달리기를 거듭하면서 마라톤에 도전했다.

평범했던 저자가 풀코스 마라톤을 완주하고, 울트라 러닝까지 해낼 정도로 강한 의지를 갖게 된 비결을 소개한다.

책에는 달리기를 시작한 이유부터 ‘성취는 크기보다 빈도가 중요하다’는 단순명료한 깨달음을 얻는 과정을 그렸다.

달리기를 시작해보고 싶은 마음은 있으나 체력이 떨어지는 초보 러너를 위한 코치도 담겼다. 본격적으로 달리기를 잘 하고 싶은 사람을 위한 구체적인 조언과 마라톤 대회에서 역주할 수 있는 노하우도 전수한다.

저자는 백수 생활 중 달리기를 시작해 이제는 세계를 여행하는 크루즈의 러닝 강연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발리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대회의 마라토너로 곳곳을 다닌다. 현재 대규모 러닝 행사를 기획하는 기업 '런더풀'의 대표이자 칼럼니스트로서 망설이는 초보들에게 달리기를 전도하고 있다.

책을 출판한 쌤앤파커스 관계자는 "신체적으로 건강하지 않았던 저자가 자존감 높은 '런스타'로 거듭난 경험담은 누구에게나 긍정적인 자극을 줄 것"이라며 "달리기를 시작하고는 싶은데 망설이는 사람들을 위한 러닝 입문서"라고 설명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