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민간단체 실랑이 … ‘정회’ 소동
상태바
청주시의회-민간단체 실랑이 … ‘정회’ 소동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2일 18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룡공원 민간개발 중단촉구
시의회 본회의장서 피켓시위
 
▲ 22일 청주시의회 본회의장 방청석에서 구룡산살리기시민대책위원회가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청주시의회 제42회 임시회가 열린 22일 본회의장에 구룡산살리기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 청주도시공원지키기대책위원회 등 시민사회단체와 주민들이 피켓 시위를 벌여 정회가 빚어지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구룡산살리기대책위원회 회원 10여명은 이날 오전 10시 청주시의회 제42회 1차 본회의가 열릴 예정이던 의회 본회의장을 찾았다.

이들은 한범덕 청주시장을 비롯한 집행부 간부, 시의원들이 모두 모인 이 자리에서 구룡공원 민간개발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내고자 이 같은 행동에 나섰다.

단체들이 본회의장 방청석으로 입장하는 과정에서 피켓을 놓고 입장하라는 시의회 직원들과 실랑이가 벌어졌다. 실랑이를 벌인 끝에 전지 크기에 피켓은 놓고 작은 피켓을 들고 입장하는 것으로 일단락됐다.

회의를 주재한 김현기 시의회 부의장은 청주시의회 회의 규칙에 따라 의사 진행에 방해가 되니 피켓을 치워 달라고 요구했으며 단체의 퇴장을 요구했다.

그러자 대책위 회원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언성이 높아져 결국 의회는 개회 선언도 하지 못하고 곧바로 정회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의원과 단체 회원 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의회는 퇴장 요청을 받아들인 대책위 회원들이 물러가고 예정된 시간보다 30분 가까이 늦은 시간에 재개됐다.

시민대책위는 이날 ‘시민 의견 무시하는 한범덕 청주시장을 규탄한다’ 보도자료를 냈다.

단체는 “구룡산에 청주시가 민간공원 개발사업으로 아파트를 짓는 행위는 구룡산 전체의 자연 생태계를 일시에 무너뜨리고 나아가 사람까지도 숨 쉬고 살 수 없게 되는 죽음의 도시를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며 “주민 의견 수렴 없는 구룡산 민간공원개발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