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원도심 살리기 팔 걷어붙였다
상태바
당진시, 원도심 살리기 팔 걷어붙였다
  • 인택진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2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영주차장 조성 사업비 확보
청년타운·신중년지원센터 등
일자리 메카 만들기에도 힘써

▲ 당진 원도심 1동 로터리. 당진시 제공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당진시가 침체된 원도심을 살리기 위해 중앙정부의 다양한 공모사업을 활용해 당진1동에 위치한 옛 군청사를 중심으로 원도심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그동안 원도심 상인들은 당진의 중심상권이었던 원도심이 침체된 원인으로 관공서 이전과 주차 공간 부족을 꼽으며 이를 타개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시에 촉구해 왔다.

이에 시는 상업시설 밀집지역의 주차 공간 마련을 위해 절치부심 노력한 끝에 원도심상인회, 지역주민들과 협의해 옛 군청사 후문과 정문 주변을 공영주차장으로 조성키로 하고 중소벤처기업부에 주차장 조성사업을 공모해 2017년 2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추진 중이다.

또한 도시재생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민과 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에 적합한 도시재생 추진계획을 수립해 지난해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 중 일반 근린형 분야에 당진1동 도시재생뉴딜사업을 공모해 150억원을 확보했다. 이어 올해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수립해 2022년까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44억원을 투입해 옛 군청사에 위치한 청년센터의 기능을 대폭 보강하는 청년타운 조성사업과 7억원을 투입해 군청사 별관에 위치한 당진시인적자원개발센터를 신중년지원센터로 조성하는 사업을 올해 안으로 마무리해 옛 군청사 일대를 청년과 중장년에 특화된 일자리 메카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시는 원도심에 34억원을 투자해 가족문화센터 조성을 추진 중이며, 10억을 들여 원도심의 경관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옛 군청사를 중심으로 시장 골목에 신규로 주차장을 조성하고 중장년 창업기술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중앙부처 공모사업에 추가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