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수소차 풀리는데…충전소는 '아직'
상태바
대전, 수소차 풀리는데…충전소는 '아직'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1일 1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2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보급 수소차 일부 출고완료
내달 추가 보급…충전손느 전무
민영사업자 의지…한계 지적도
수소차충전소.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지역에서 수소차량이 운행되고 있지만 충전소는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친환경 수소차 보급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충전소 건립 등 관련 인프라 구축에는 손을 놓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부터 친환경 수소차 보급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친환경 수소차 보급에 나서고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1대당 3550만원(국비2250만원·시비13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며 총 65대를 시민에게 보급완료 했다.

이어 이달 말에서 내달초 쯤 추가로 155대의 수소차를 보급할 예정이다.

문제는 수소차가 원활하게 보급되기 위해선 충전소 마련이 급선무지만, 대전지역의 수소차 충전소는 전무하다는 점이다.

지난해 말 시는 수소차 보급계획을 발표하면서 “그동안 수소충전소 건립이 늦어져 수소차 보급을 미뤄왔으나, 수소충전소 완공시점이 내년 2월말 경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상자 모집을 공고하는 등 본격적인 보급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지난 2월까지 완료하겠다는 충전소는 아직도 건립 중에 있다.

첫 보급된 수소차 65대 중 일부는 이미 차량 출고가 완료된 상황이지만, 이들은 대전지역에서 연료를 충전할 수 있는 방법이 전무한 상황이다.

대전지역의 건립 예정인 수소충전소는 모두 2곳이 있었다.

시에서 직접 건립한 충전소는 유성구 학하동에 위치해 있으며 민영충전소로는 동구 대성동 중도가스 충전소 부지에 있다.

하지만 학하동 충전소의 경우 동절기 때 공사가 일시 정지되면서 사업기간이 연장됐고, 내달 10일 이후나 준공이 완료되지만 이후 시운전 기간까지 거치면 기간은 더욱 늘어나게 된다.

대성동의 경우 현재 가스안전공사의 기술검토가 마무리됐지만, 일부 공사가 남아있어 오는 7월말이나 준공될 전망이다.

시는 추가적으로 대덕구 신대동 공영버스차고지에 추가 충전소 건립을 검토 하고 있지만 충전소 구축은 차량보급 속도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시는 추가 충전소 건립에 대한 방침을 민영사업자에게 의지하면서 충전소 인프라 구축이 한계에 부딪칠 것이라는 지적까지 받고 있다.

충전소 1곳 설치당 약 30억원이 들며, 국비지원을 통해 15억원은 지원 받을 수 있다.

다만 국비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정부에서 공모하는 사업에 선정 선정돼야하는 어려움이 있어 손쉽게 민영에서 이를 활용할지는 미지수다.

대전시 관계자는 “친환경 차량의 증가추세를 반영해 충전소를 해마다 늘려나갈 계획을 갖고 있다”며 “수소로의 에너지전환 선도 도시로써 수소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더 많은 행·재정적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