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의과학기술원 설립 필요”
상태바
“바이오의과학기술원 설립 필요”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1일 17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2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바이오·헬스 1만명 양성”
오송 등 전문인양성 기관 필요
국회의원 협력 법안발의 예정


충북도청.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바이오의과학기술원(가칭) 설립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 적기(適期)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충북이 오송을 축으로 전국 최고수준의 바이오산업 중심지를 형성한 점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이달 초 '사람투자 10대 과제'와 '직업능력개발 혁신방안'을 확정한 게 배경이다.

도내 바이오 인프라는 △바이오 산업체수(78개) 전국 3위 △바이오 산업 인력수(7800명) 전국 2위 △바이오 투자규모(3440억원) 전국 3위 등을 기록하고 있고, 일자리위의 안은 2022년까지 인공지능(AI), 반도체, 바이오 등 유망 산업과 중소기업 제조업 혁신분야에서 15만 8000명의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담고 있다. 특히 충북과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1만명을 육성하겠다는 계획이 주목된다.

도내 일각에서는 정부의 방침에 발맞춰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바이오의과학기술원 설립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는다. 타 시·도에 고급인력 양성을 위해 대전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광주과학기술원, 울산과학기술원 등이 이미 설립된 게 기저에 깔려있다.

바이오 산업계의 한 인사는 "바이오·헬스 분야를 이끌 인재를 양성하려면 무엇보다 차별화된 특수 교육기관이 필요하다"면서 "충북 의대·약대 정원이 전국 최하위권인 점도 차제에 문제제기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의학, 약학, 생명공학 중심의 현장실무 및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전문기관이 전무 하다시피 한 실정이란 얘기다.

실제 도내 의대 총 정원은 충북대병원에 49명 뿐으로 전국 12위에 그친다. 약대 정원은 50명이다(전국 11위). 심지어 지난 2005년 건국대 충주캠퍼스 의대(정원 40명)가 일방적으로 서울로 이전하기까지 했다.

앞서 이시종 충북지사는 2월 중순경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만나 이 같은 문제점을 설명하고 영동에 소재한 유원대의 약학대학 정원을 배정해 달라고 건의한 바 있다.

최근 들어 충북도는 충북바이오의과학기술원 설립 추진을 심도있게 검토하고 있다.

충북도는 세계적 바이오밸리를 제대로 구축하기 위해선 바이오의과학기술원 설립이 필수적이란 판단하에 도내 국회의원들과 협력해 관련법안을 국회에 발의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지난해 8월 전북과학기술원 법안을 제출했다.

도의 한 관계자는 "정부가 바이오·헬스 분야 인재양성에 나서겠다고 한 점을 주목하고 있다"며 "의과학기술원 설립과 관련해 전국적인 관점에서 밀도 있는 자료 수집 등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는 3월말 국가 바이오 산업 육성정책과 연계해 천연물산업과 바이오 정밀의료기기산업 육성 등 '2030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전략'을 시행한다고 공표했다. 투자 규모는 총 5조 5000억원이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