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착한가격업소’ 지원사격
상태바
태안군 ‘착한가격업소’ 지원사격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1일 19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2일 월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청 연 1→4회 확대키로
위생관리·컨설팅 등 제공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은 건전한 소비문화 조성과 물가안정을 위해 '착한가격업소' 지원에 적극 나선다고 지난 19일 밝혔다〈사진〉.

'착한가격업소 지원 사업'은 지속적인 물가 상승 속에서도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소를 '착한가격업소'로 지정해 다양한 혜택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군은 착한가격업소 활성화를 위해 기존 연 1회였던 '착한가격업소' 신청을 연 4회로 확대, 더 많은 업소가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 운영한다. 또한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인식 확산과 내실 있는 운영을 도모하기 위해 총 20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착한가격업소 가격표시 안내판 및 홍보물 △위생관리 △업소별 맞춤형 인센티브 물품 △쓰레기 종량제 봉투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군은 지정 업소에 대한 수시 점검을 통해 관리를 강화하고 정기적인 모니터링 및 컨설팅을 통해 개선방안과 지원시책을 발굴, 착한가격업소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착한가격업소는 군 관계자의 현지 실사 및 평가를 거쳐 지정되며,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되면 각종 인센티브 및 컨설팅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음식물 쓰레기 칩 등 업소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인센티브를 적극 제공해 착한가격업소가 더 늘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