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19 정신 이어 평화 새 시대"…한국 "훼손된 법치 사수"
상태바
민주 "4·19 정신 이어 평화 새 시대"…한국 "훼손된 법치 사수"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4월 19일 15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9 혁명 59주년에 강조점 제각각…바른미래 "'불통 쌓이면 독재' 진리 명심"
평화·정의, 선거제 개혁 완수 강조…여야 지도부, 일제히 기념식 참석
▲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와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여야 대표 등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2019.4.19 yatoya@yna.co.kr
▲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9.4.19 yatoya@yna.co.kr
▲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등 참석자들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2019.4.19 yatoya@yna.co.kr
민주 "4·19 정신 이어 평화 새 시대"…한국 "훼손된 법치 사수"

4·19 혁명 59주년에 강조점 제각각…바른미래 "'불통 쌓이면 독재' 진리 명심"

평화·정의, 선거제 개혁 완수 강조…여야 지도부, 일제히 기념식 참석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이슬기 기자 = 여야는 4·19 혁명 59주년을 맞은 19일 저마다 '4·19 정신'을 기리며 민주주의 수호 의지를 다졌다.

다만 여야 정당별로 4·19 정신 계승을 강조하며 찍는 방점은 달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새로운 한반도 평화시대를 열겠다고 다짐했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흔들리는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의 사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불통과 오만이 쌓이면 독재가 된다는 진리를 잊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여당에 견제구를 날렸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4·19 정신을 이어받아 선거제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4·19는 대한민국 정통성의 근원인 동시에 민주주의의 원천"이라며 "4·19 정신이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부활해서 부마항쟁과 광주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 촛불혁명으로 도도하게 이어져서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을 밝히는 횃불이 됐다"고 밝혔다.

같은 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는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4·19 혁명에서 확인한 주권재민의 굳건한 민주주의의 토대 위에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을 향해 힘찬 걸음을 내디디고 있다"며 "4·19 혁명 정신을 계승하고 더욱 찬란한 민주주의를 꽃피워 남북 평화공존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도록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라는 이름으로 법치가 훼손되고, 일부 세력들이 국민이 부여하지도 않은 권력을 휘두르며 사회 전반을 호령하고 있다"며 "이를 타파하고 무너지는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법치를 지켜내야 하는 책임이 지금 우리에게 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한국당은 4·19 혁명의 숭고한 의미를 다시 한번 깊이 새기며 대한민국의 정의와 법치를 바로 세우고, 흔들리는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진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민주주의 발전'이라는 4·19 혁명이 남긴 숙제를 잘 풀어가고 있는지 우리는 끊임없이 되돌아보고 점검해야 한다"며 "불통이 쌓이면 오만이 되고, 오만이 쌓이면 독재가 된다. 국민께 권한을 위임받은 정부와 여당이라면 여전히 유효한 이 진리를 한순간도 잊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심 그대로의 선거제도와 분권형 개헌은 번번이 기득권과 당리당략이라는 장애물에 막혔다"며 "각 정당은 4·19 정신에 부끄럽지 않게 국민주권을 위한 정치개혁에 앞장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국민의 뜻을 받아 안지 못하는 오만한 권력은 언제든 무너질 수 있다는 것이 4·19 혁명의 가르침인데 정치가 그 교훈을 다시 새기고 실천해야 한다"며 "모든 정당이 하나가 돼 선거제도 개혁을 성공시키고 국회가 민생의 전당으로 부활할 수 있도록 뜻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4·19 혁명 59주년 기념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가,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자리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기념식에 앞서 이날 오전 7시 50분께 4·19 민주묘지를 먼저 찾아 헌화한 뒤 참배했다.

문 의장은 방명록에 "임시정부 100주년, 3·1 운동 100주년에 즈음하여 4·19 민주정신을 되새깁니다"라고 적었다. kong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