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교수, MT서 학생 성희롱·폭행
상태바
충북대 교수, MT서 학생 성희롱·폭행
  • 임용우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8일 2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회 SNS에 상황 게재
해당교수 “깊이 반성中”

[충청투데이 임용우 기자] 충북대학교의 한 교수가 MT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성희롱, 폭언,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해당 학과 학생회는 17일 SNS에 내용을 올리며 “글을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커뮤니티에 이슈가 되기 전부터 학생회 측에서는 이번 사건에 대한 사태 파악과 해당 교수에 대한 강력한 대처방안을 구상 중이었다"고 밝혔다.

학생회에 따르면 해당 교수의 폭언, 성희롱, 폭행 등은 학과 연합 MT 기간인 지난 12~13일 일어났다.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한 학생회는 긴급회의를 열어 공식적 사과문과 해당 교수의 모든 학과행사 참여 금지, 소속 평생 사제 재조정, 전공필수과목에서 해당 교수 제외 후 다른 교수로 교체 등을 학과 측에 요구했다. 학생회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학생 비상총회'를 열어 퇴진요구도 진행할 방침이었다는 점도 밝혔다.

해당 교수는 "깊은 반성 중이며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주의하겠다"며 학생들에게 사과했다. 이후 학생회의 요구를 학과에서 모두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 교수는 재발 방지를 위해 알코올 순화 프로그램도 받기로 했다.

학생회는 "윤리강령 작성 등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 대처를 이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