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버스 新정액권… “주말에도 싸게 탄다”
상태바
고속버스 新정액권… “주말에도 싸게 탄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4월 18일 2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7일권… 비용 30% 절감

주중권(월∼목요일)으로만 판매하던 '고속버스 프리패스'(free-pass) 정액권이 주말을 포함해 이용할 수 있는 5일·7일권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버스 여행을 즐기는 여행객들의 차비 부담이 최대 30%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9일부터 기존 고속버스 프리패스 정액권 상품에 주말에도 이용이 가능한 5일권과 7일권을 추가해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운임은 4일권(월∼목) 7만5000원, 5일권(월∼일) 11만원, 7일권(월∼일) 13만원이다. 서울→경주→부산→광주→전주→서울 코스로 여행하는 경우 원래 고속버스 운임은 10만7300원이지만, 4일권(7만5000원)을 구매하면 운임을 30% 할인받을 수 있다.

서울→포항→부산→여수→광주→전주→서울 코스 여행에는 버스비로 12만7000원이 들지만, 5일권(11만원)을 사면 운임의 13%가 절약된다. 서울→대구→경주→포항→부산→여수→광주→전주→서울 여행의 경우 버스비가 15만7200원이지만, 7일권을 사면 요금의 17%(2만7200원)를 아낄 수 있다.

정액권은 온라인(www.eblpass.co.kr)뿐 아니라 스마트폰 모바일 앱을 통해서도 판매한다. 아울러 매표소에서 승차권을 발급받던 기존 방식에서 앱에서 좌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을 높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 상반기에 통학·통근자들을 위한 정기권도 출시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제도 개선을 통해 국민이 보다 편리하고 저렴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